콘텐츠목차

디지털논산문화대전 > 논산의 마을 이야기 > 가야곡면 육곡리 > 우리마을 사람들의 숨겨진 삶의 모습 > 전통과 신념을 지키는 인생살이

  • 살아있는 육곡리 역사 박물관 서승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육곡리에 뿌리내리고 살아온 터줏대감 서승구(81) 씨는 마을의 오랜 대소사를 모두 알고 있으며 부여서씨 문중 일을 맡아 온 만능재주꾼이다. 육곡리와 서승구 씨의 인연은 그의 나이 15살인 194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옆 마을인 야촌리에서 부여서씨 봉례공파 27대손으로 태어났다. 그가 15살이던 1943년 부모님은 그와 그의 형제 등을 데리고 육곡리로 이사를 오게 되었는데...

  • 울고 들어오고 울고 나가는 서씨 동네에서 80년, 송옥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울고 들어왔다가 울고 나가는 동네’가 육곡리다. 1950년대까지만 해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고 면소재지임에도 불구하고 버스조차 잘 다니지 않아 사는 게 이만저만 불편한 것이 아니어서 오지마을과 다르지 않으니 처음 이사 들어온 사람은 힘들어서 울고, 전출할 때엔 마을 사람들에게 정이 들어 서운한 맘에 울고 나간다고 해서 나온 말이다. 송옥희(79) 씨는 3남매의 맏딸로 육곡리에서...

  • 커피 한 잔에 인심을 담은 향다실 이종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마을 입구 느티나무 맞은편에는 허름한 건물의 향다실을 볼 수 있다. 오래되어 보이는 건물에 마치 가정집을 개조한 것과 같아 보이는 다실은 마을 사람들뿐만 아니라 주변 다른 지역의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유명한 곳으로 1970년경 생겨 오랜 역사와 추억을 가지고 있는 장소이다. 현재 이곳은 이종숙 씨(59세)가 운영하고 있는데 그녀는 이곳에서 약 12년을 동고동락하며 살고 있다. 그...

  • 헤어디자이너 조봉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향다실 건너편에는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묻어나는 오래된 건물이 있다. 거리의 풍경은 몰라보게 변했지만 이 건물만은 예전 그대로의 모습을 하고 있는데, ‘협동이용원’이라는 낡은 간판을 걸어놓은 이용원이다. 이 건물은 겉도 겉이지만 50년의 세월을 그대로 간직한 안의 모습은 마을을 사람들과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협동이용원’은 육곡리 최초로 생긴 남자들의 이발...

  • 마음의 어머니, 여성 노인회장 이삼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5살 때인 1947년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해 62년째 육곡리에서 살고 있는 이삼에(77) 씨는 여자노인회를 책임지고 있는 노인회장이다. 이삼에 씨의 고향은 연무대 근처였는데, 양촌에 살고 있던 큰아버지 댁을 방문하려고 가는 도중 육곡리를 지나게 되었다. 작은 아버지는 아는 분이 있으니 그 집에 좀 잠깐 들렸다 가자며 이삼에 씨의 아버지를 데리고 들어갔고 그 집이 남편인 노...

  • 행복과 희망을 배달한 20년, 강은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가야곡우체국에서 20년을 우체부로 살아온 강은석(53) 씨는 마을토박이다. 젊을 때에는 자리를 잡지 못하고 품팔이를 하거나 아버지의 농사일을 돕고 있었는데, 가야곡우체국이 생긴 후 1986년 우체국장이었던 강평권 씨의 권유로 우체부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 고 강평권 씨는 이왕이면 마을 사람 중에 직원을 뽑는 것이 좋겠다며 성실하다고 소문난 강은석 씨를 채용하였다. 새롭게 시작한...

  • 양반 마을의 여성 이장님 유향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보수적인 양반 마을에 여성으로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유향덕(58) 씨가 있다. 그녀는 마을 최초의 여성 이장으로 2008년 2월, 주민의 추천으로 육곡2구 이장으로 선출되었다. 그녀는 부여에서 태어나 지금의 남편을 만난 후 결혼 일 년 만인 1977년에 육곡리에 자리 잡게 되었다. 결혼 당시 남편 이진화(63) 씨는 부여 양조장에서 술을 만드는 기술자로 일하고 있었는데 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