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논산문화대전 > 논산의 마을 이야기 > 연산면 연산리 > 연산고을의 중심마을' > 기억속의 이야기

  • 송불암 전설을 모르면 연산사람이 아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연산 사거리에서 벌곡으로 가는 길 옆인 연산3리에는 노송 한 그루가 우산살처럼 가지를 펼치고 있고 그 아래에 소나무 이름을 딴 ‘송불암’이라는 석불이 세워져 있다. 여기에는 연산리 사람들에게는 너무도 유명한 송불암 전설이 전해진다. 조선 초에 광산김씨 가문이 연산 땅에 살고 있었다. 그는 글 공부에 매진하여 마침내 과거에 급제하였고, 벼슬길에 오르면서 개경에 있는 좋은 가문의 규...

  • 충혼비가 기억하는 한국전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한민국에 있는 어느 마을이 그러하지 않았겠냐마는 연산마을에도 한국전쟁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건들이 일어났다. 특히 충남에서 험하기로 이름난 대둔산과 가까이에 위치했던 여건 때문에 대둔산에 숨어있던 무장공비들에 의해 많은 주민들이 희생을 당하는 등 큰 피해를 입기도 했다. 1950년에 한국전쟁이 일어났고, 당시 유엔군과 국군이 인천상륙작전으로 퇴로를 차단하게 되...

  • 연산의 역사를 간직한 연산시민공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연산아문 뒤편으로 돌아 들어가면, 돌계단이 나타난다. 수십 개의 계단을 오르면 눈앞으로 어느 동네에나 있을법한 공원이 펼쳐진다. 그러나 연산리의 연산시민공원은 이곳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공원이다. 연산공원의 계단을 올라가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애국지사 농암(濃巖) 곽성진(郭性鎭) 선생 추모비이다. 곽성진 지사는 논산 강경에서 태어난 인물로, 1919년 3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