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논산문화대전 > 논산의 마을 이야기 > 연산면 연산리 > 옛 시골 장터의 인심과 먹거리 > 16개 점포로 구성된 연산재래시장

  • 사라져버려 더욱 아쉬운 재래시장의 모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드라마와 책에서 보았던 옛 장터의 모습을 떠올려보자. 길바닥에 천을 깔고 물건들을 늘어놓고, 보따리 가방을 등에 짊어진 사람들이 짚신을 신고 돌아다니며 아이들이 엄마 손을 잡고 돌아다니는 옛날의 시골 장터의 모습이 오늘날 연산의 재래시장 모습이었다. 연산1리와 연산4리에 걸쳐 장이 열리던 시장은 매달 5일과 10일, 15일과 20일, 25일과 30일로 5일장이 열렸던 논산에서는 대...

  • 연산재래시장을 구석구석 탐방해 보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연산리 입구는 늘 사람들의 발길로 북적거린다. 농협을 비롯하여 현대식 마트, 우체국, 버스정류장이 밀집되어 있는 탓이기도 하겠지만 무엇보다 연산재래시장 때문이다. 이곳에는 옛날 장터의 모습은 아니지만, 현대인들의 편의에 맞추어 16개 점포들이 하나의 공간에 밀집되어 정돈된 모습으로 자리하고 있다. 시장 입구 앞쪽으로는 예전 연산 장터의 모습을 보여주는 노점상들이 파라솔 아래에 곶...

  • 우리들도 연산재래시장의 일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연산재래시장에는 16개 점포가 전부이지만, 그 입구에는 옛 시장을 연상시키는 노점상들과 가게들이 연산재래시장의 입구를 지키고 있다. 엄밀하게 말하면 정부가 허가한 16개의 점포만이 연산재래시장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지만, 16개 점포주들을 비롯하여 연산 주민들은 하나같이 모두 입구의 상점들도 연산재래시장이라고 입을 모아 이야기하고 있다. 연산재래시장의 입구의 왼편으로는 점포 네...

  • 정겹고 푸짐하게, 연산 장날 신명마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논산 연산재래시장이 새롭게 탈바꿈하기 위해서 상가번영회에서는 이것저것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 연산장은 충남에서 손에 꼽혔던 장이었지만 주변에 큰 대형마트가 생겨나면서 재래시장이 쇠퇴해 가고 있어 주민들의 걱정이 늘고 있다. 재래시장의 활성화를 위하여 주민 자치위원회에서는 “정겹고 푸짐하게, 연산 장날 신명 마당”을 한 달에 한 번 마지막 주 연산 장날에 개최하고 있다. 주민들은...

  • 어떠한 일도 함께 의논하는 연산재래시장 상인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연산시장의 상인회는 연산시장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단체이다. 상인회는 2006년에 연산재래시장이 설립되고 상가들이 하나둘씩 입점하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조직되었다. 16개 상점에 24명으로 재래시장에 점포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자동적으로 가입이 된다. 시장이 생긴 바로 직후에는 상가의 번영회장이 상인회의 회장직까지 겸해서 일을 처리하였다. 그러나 상가에 입점...

  • 흥정하는 재미와 덤도 푸짐한 5일장, 장보러 가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매월 5, 10일은 5일 단위로 연산시장이 열리는 날이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 길목을 편히 지나가지도 못했던 옛날을 생각하면 지금의 모습이 초라하지만 아직도 수십 년의 전통을 간직하고 있는 연산시장의 5일장은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 연산시장에서 상회를 하고 있는 문복규 씨는 “예전에 비하면 지금은 장 서는 것이 1/10 정도도 안 돼.”라고 말하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장이 서는 날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