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논산문화대전 > 논산의 마을 이야기 > 가야곡면 육곡리 > 가야곡면의 중심 마을 > 함께 즐기면 기쁨도 두배

  • 둘이 모여 하나, 우리 마을 조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면소재리인 까닭에 타 지역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지만 이곳에도 토박이만의 삶이 이어지고 있다. 지방도 68호선를 중심으로 나뉜 1, 2리의 살림살이를 위해 조직된 각 마을의 조직은 총회와 노인회, 청년회, 부녀회, 농민회가 있다. 행정적으로는 분리된 육곡리지만 마을 대소사에는 두 마을이 다 같이 참여하고 있으므로 1, 2리의 구분은 큰 의미가 없다. 마을조직의 대표라고 할 수...

  • 고향이 그리워 다시 찾은 매봉회 잔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년에 한 번씩 따뜻한 5월이 되면 육곡리에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온다. 고향을 떠나 객지에 나가 살던 사람들이 그 그리움을 이기지 못해 2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것이다. 이 날 만큼은 마을 사람들 모두가 하던 일을 멈추고 그들을 맞이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인다. 이른 아침부터 음식을 준비하고 마을 구석구석을 청소하며 옛 이웃을 맞이할 준비에 여념이 없다. 부녀회 회원들은 회관 부엌...

  • 인생은 60부터, 즐거운 인생살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70대 이상의 노인회 회원 수만 120여명에 달해 어둡고 침체된 마을 분위기를 가지고 있을 것만 같은 마을이지만 오히려 다른 마을보다 역동적이고 활기찬 기운을 느낄 수 있다. 대부분 농촌 마을들이 젊은이들을 찾아 볼 수 없다고 한다지만 육곡리처럼 70대 이상의 노인인구가 많은 지역은 논산에서도 드문 광경이다. 마을 사람들은 이런 분위기를 마을의 터가 좋기 때문이라고 여성 노인회장인...

  • 논산 최고의 게이트볼 실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육곡2구 복지회관 옆에는 마을 사람들이 원하기만 한다면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는 게이트볼장이 자리하여 사용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언제나 그 문을 열어주고 있다. 게이트볼이 처음 들어온 시기는 약 13년 전인 1995년부터이다. 1995년 당시 고령의 나이로 더 이상의 농사일이 불가능하다고 생각된 마을의 몇몇 사람들은 무료한 시간을 달랠 수 있는 새로운 취미 활동을 찾게 되었고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