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논산문화대전 > 논산의 마을 이야기 > 연산면 연산리 > 연산고을의 중심마을' > 가장 큰 행사, 대추축제

  • 지금도 남아있는 대추거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연산리를 관통하는 마을 중간의 도로를 걸어 연산리를 돌아보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대추거리이다. 연산이 예전에는 대추의 생산지로 유명했고, 지금도 특화구역이라는 사실을 알게 한다. 연산시장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위치한 ‘구사거리’를 중심으로 아직도 자리 잡고 있는 대추거리에는 대구상회를 시작으로 연산시장 쪽으로 들어가면서 충남대추상회, 연산상회, 호남대추상회, 중앙대추상회가...

  • 콧노래가 절로 나는 축제준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연산리는 다른 어느 마을에 비해 많은 행사를 치루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나 10월 말에 있는 대추축제는 모든 주민이 손꼽아 기다리는 마을 전체의 행사이다. 대추축제는 이틀간 진행되면서 첫째 날 연산면의 40개리의 주민들이 리별 체육대회를 함께 개최하기 때문에 주민들에게는 겹경사인 셈이다. 2008년 축제가 열리는 10월 한 달 동안은 연산리 주민은 모두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 일 년 동안 이 날만 손꼽아 기다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국 대추의 30% 이상이 모이는 집산지인 연산에서는 매년 가을이 되면 ‘황산벌 연산 대추축제’가 열린다. 2008년 10월 31일(금)부터 11월1일(토)까지 연산 체육공원(연산천 둔치)에서 연산대추축제추진위원회의 주관으로 행사가 진행되었다. 축제의 모토는 ‘온누리엔 오곡 풍년!!, 황산벌엔 대추 풍년!!’이다. 축제기간에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최고의 대추를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