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논산문화대전 > 논산의 마을 이야기 > 가야곡면 육곡리 > 은행나무 서원의 서씨가문 > 조상이 남긴 과거의 흔적과 그것을 지키는 후손들

  • 부여서씨의 마스코트 행림서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마을 중앙에 자리한 행림서원은 부여서씨들의 정신적 지주이자 자랑거리로 조선시대 그들의 권위를 상징하는 상징물이기도 하다. 행림서원의 건립연대는 정확하지 않지만 서씨 집안에서는 1867년으로 보고 있으며 만죽헌 서익과 도애 이소(李韶, 1564~1646)를 배향하고 있다. ‘행림’이란 이름은 서원 앞에 서익이 직접 심었다고 전해지는 은행나무 두 그루의 이름을 따서 부르게 되었다. 그...

  • 행림서원 문이 열리는 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행림서원 은 조용하고 아늑한 마을의 한가운데에 자리 잡고 있다. 서원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먼 곳에서부터 행림서원이라는 이름을 상징하는 몇 아름이 훌쩍 넘는 은행나무 두 그루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때 수많은 유생이 드나들었을 서원은 현대 사회로 바뀌면서부터 문화재로 고착화 되며 많은 사람들에게 가까이 하기 어려운 존재가 되어버렸다. 그러나 매년 두 번 음력 3월 그믐과 9월 그믐...

  • 봉선암의 윤스님 제사를 모시는 부여서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매년 음력 3월 3일이면 부여서씨들은 ‘윤스님’이라는 사람의 무덤 앞에서 제사를 지낸다. 그는 문중인물도 아니고 그렇다고 서씨가와 혼인한 사람도 아닌 타인이지만 그에 대한 제사는 아주 오랜 세월 이어져왔다. 서승길(77) 씨는 윤스님이 정확하게 누구인지, 왜 이 사람의 제사를 지내게 되었는지, 언제부터 시작된 건지 등에 대한 자세한 상황은 알 수 없다고 했다. 단지 지금까지 선조들...

  • 1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육곡감리교회의 어제와 오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서원에서 조상을 모시며 수백 년 터 잡고 살아온 집성촌이라 하면 보수적인 이미지가 떠오를 수밖에 없지만, 육곡2리 마을 초입에는 백년 역사를 가진 교회가 자리하고 있다. 교회가 처음으로 설립된 것은 부여서씨들이 주도적으로 기독교를 도입하면서부터이다. 그리고 그 과정에는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가 담겨져 있다.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은 기독교인들은 서양인들과 같이 생각하여 목숨을 부지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