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논산문화대전 > 논산의 마을 이야기 > 은진면 시묘리 > 땀 흘린 만큼만! 욕심이 없다오 > 전통공예의 맥을 잇다.

  • 충남 대표 나무공예 - 해송공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시묘4리에서 시묘3리로 가는 길가에 ‘해송공예(海松工藝)’ 입간판이 있다. 간판을 따라 좁은 길목으로 들어가면 언덕배기 입구에서 키 큰 소나무들이 반겨주고 곧 넓은 잔디밭이 펼쳐지는데 한구석에 주황색 이층 벽돌집이 눈에 띈다. 이곳에 해송공예의 공예품 전시실과 체험 공간이 조성되어 있다. 해송공예는 충청남도의 대표적인 전통 목칠공예 업체로 충청남도는 물론이고 국내의 각종 공예품...

  • 목칠공예 입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해송공예의 대표 문재필 씨는 맨손으로 시작해 목칠공예의 일가를 일궈낸 인물이다. 차분한 목소리와 곧은 자세의 외모는 빈틈없어 보이면서 충청도 사람 특유의 인정미가 넘친다. 문재필 씨는 논산시 성동면 삼산리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다. 성동면 일대는 석성천과 논산천 그리고 금강이 삼면을 둘러싼 넓은 평지로 호남평야의 시작이 되는 논산의 대표적인 곡창지대이다. 집안은 선비가문이란...

  • 새로운 도약과 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불 타버린 창고는 마음에서 지우고 새로운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곳곳을 헤매었다. 그때 시묘리를 찾게 되었는데 넓은 평지에 적당히 솟은 산줄기와 나지막한 언덕, 효자가 살았다는 ‘시묘’라는 동네이름이 마음에 들었고 고속도로와 가까운 것도 좋아 시묘1리 골짜기 안쪽에 공장을 짓고 새 출발을 했다. 1997년 말 준공 신고를 하기 위해 시청에 갔을 때 텔레비전에서는 IMF 구제금융 받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