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002323
한자 臨履亭
영어의미역 Imnijeong Pavilion
이칭/별칭 임이정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황산리 95[금백로 20-8]
시대 조선/조선
집필자 김경수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정자
양식 팔작지붕
건립시기/일시 1626년연표보기
정면칸수 3칸
측면칸수 2칸
소재지 주소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황산리 95[금백로 20-8]지도보기
소유자 강경유림
문화재 지정번호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67호
문화재 지정일 1976년 6월 9일연표보기

[정의]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황산리에 있는 조선 중기 정자.

[개설]

임리정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 1548~1631)이 건립하여 후학들에게 강학하던 곳으로 원래는 황산정(黃山亭)이라고 하였으나, 임리정기비(臨履亭記碑)에 의하면 『시경』의 “두려워하고 조심하기를 깊은 못에 임하는 것같이 하며 엷은 어름을 밟는 것같이 하라”는 구절을 따라 임리정으로 이름을 바꾸었다고 한다.

[형태]

임리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팔작지붕 건물이다. 정면은 기둥 사이를 동일한 간격으로 나누고, 그중 왼쪽의 2칸을 마루로 깔아 대청으로 하고 오른쪽 1칸은 온돌방으로 만들었다. 온돌방 전면에는 반 칸을 안으로 들여 상부는 누마루로, 하부는 함실아궁이로 만들었다. 기둥은 둥근기둥이고 그 위에 기둥머리를 배치하였고, 초익공식 공포를 올렸다.

창방 위에는 기둥 사이마다 5개의 소로 받침을 두고 주심도리를 받치고 있다. 지붕의 가구 방식은 앞뒤 평기둥 위에 대들보를 걸고 그 위에 기둥머리를 갖춘 낮은 동자주를 세워서 종량을 받쳤고, 그 위에는 제형대공이 배치된 겹처마집이다. 앞마당에는 1875년(고종 12)에 세워진 임리정기비가 있는데, 비문은 김상현(金尙鉉)이 찬하고 김영목(金永穆)이 서하였다. 현재는 비각 안에 보호되어 있다.

[현황]

임리정은 1976년 6월 9일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67호로 지정되어 있다. 주변에 임리정 중수 및 개수 등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건물의 초석용 석재가 여러 개 흩어져 있고,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75호인 죽림서원이 옆에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