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다

  • 다뉴 세문경(多鈕細文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논산훈련소 부근에서 출토된 것으로 전하는 초기 철기시대 의식용 기구인 청동거울. 다뉴세문경은 청동 쌍두령·청동 간두령·청동 팔주령과 함께 출토된 것으로 전한다. 1971년 12월 21일 국보 제141호로 지정되었다. 조문경(粗紋鏡)에서 발전하여 집선이 정치하여 1㎜ 폭에 약 2~3조의 선문이 채워져 있는 정문경(精紋鏡)으로 제작수법이 매우 정교하다. 거울면은...

  • 다른 데처럼 슬렁슬렁 안 지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이틀간 정성껏 준비한 산신제는 음력 1월 5일 밤 8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산신제를 지낼 산신계 임원 7명이 산제당이 다 같이 모여 옷을 갈아입고, 산신제를 준비하는데 밤 8시에 산제당 앞에서 세 번 울린 징소리에 축관이 산신제의 축문을 비롯한 소지 올릴 명단을 작성한다. 밤 8시에 징 3번, 밤 9시에 징 3번, 밤 10시에 징 3번, 밤 11시에 징 3번을 치고, 밤 11...

  • 다리성월성봉(月城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 오산리와 벌곡면 덕곡리·수락리에 걸쳐 있는 산. 월성봉은 월성봉이라는 봉우리 이름보다 월봉성, 다리성 등 성채의 이름으로 더 많이 불렸다. 고려 때 토적(土賊) 달리(達里)가 이곳에 웅거하며 노략질이 심하여 관군이 포위한 지 한 해가 지나서야 겨우 토벌할 수 있었다고 전한다. 토성(土城)에 달이 비치면 그 고요함이야말로 숨을 죽이는 듯했고, 성벽에 비친 달빛...

  • 다리실월오리(月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앞에 있는 계룡산(鷄龍山)의 모양이 마치 달과 같이 보인다고 하여 다리실 또는 월오동이라 불렀다. 본래 노성군(魯城郡) 월오면(月午面) 지역으로, 산성(山城)·원동(院洞)·주막(酒幕)·학당(鶴塘)·통산(通山)·중리(中里)·낙동(樂洞)·신리(新里)·충보(忠洑)·당산(當山)·산소(山所)·왕정(旺井)의 12개리를 관할하였다. 1914년 행정...

  • 다선 관광 농원(多仙觀光農園)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사정리에 있는 관광 농원. 다선관광농원은 정부의 관광농원 육성시책에 참여하여 도시의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청량한 자연의 풍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서 건립되었다. 다선관광농원이 자리한 곳은 1980년대 중반까지 벌곡의 한삼내가 굽이쳐 흐르고 산세의 풍광이 빼어난 곳이어서 부유층들이 여름에 찾아와 물놀이를 즐기던 곳이었다. 1980년대 후반으...

  • 다시 찾은 이름 여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육곡리는 매봉산과 태봉산이 좌우로 뻗어내려 마을을 아늑하게 둘러싸고 있고, 마을 앞으로 서천내가 흐르는 배산임수의 마을이다. 살기 좋은 자연환경 덕분인지 백제시대부터 고을이 존재했다고 알려질 만큼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다. 육곡리의 옛 이름은 ‘여수울’, ‘여술’이라 했는데, 수백 년간 사람들의 입을 통해 전해지며 1970년대까지도 이 지역 사람들에게 일상적인 명칭이었다....

  • 다시올멜론노성멜론(魯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에서 머스크멜론을 주품종으로 생산하는 특산 과일. 노성멜론은 10여 년 전부터 재배에 나섰으나 수해와 재배 기술의 낙후로 번번이 실패를 맛보았다. 2004년 이전까지 농가별로 생산한 멜론을 출하했지만 일조량이 적당치 못하고 품질이 균일하지 않아 상품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였다. 이후 노성농업협동조합으로부터 재배기술을 전수받고 전라남도 담양의 선진지를 견학...

  • 단경병(短頸甁)표정리 고분군 출토 병형토기(表井里古墳群出土甁形土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표정리 하표정마을에서 발굴·조사된 백제시대의 토기. 논산 표정리 고분군 출토 병형토기는 목이 짧고 주둥이가 밖으로 벌어진 병 모양 토기로 굳기가 단단하며 회흑색을 띠고 있다. 바닥은 편평하고 몸체는 위로 갈수록 넓어져 중상부에서 지름이 가장 넓어지며 위쪽으로 가면서 급격하게 좁아져 목 부분이 수직이 되고 주둥이는 바깥쪽으로 벌어진 형태이다. 전체 높이는 10...

  • 단오(端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음력 5월 5일에 지내던 명절. 단오는 음력 5월 5일로서, 수리 혹은 수릿날이라고도 부르고, 또는 천중절(天中節)이라고도 부른다. 단오는 초오(初五)의 뜻으로 5월의 첫째 말날[午日]을 가리킨다. 이 날은 해가 가장 또렷할 뿐만 아니라 정오 때가 되면 하늘 한가운데 온다 하여 생긴 말이기도 하다. 과거에는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일이기도 하였으나 근래에 와서는...

  • 달귀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 아호리에서 광안에 시신을 묻고 달구꾼들이 회와 흙을 밟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회다지 소리」는 상주의 슬픔을 달래 주는 한편 무덤을 만드는 사람들의 흥을 돋게 하는 역할을 하는 노래로, 논산·부여·공주 문화권에서는 경기 북부나 강원도에 비해 「회다지 소리」가 빈약한 편이다. 논산시의 경우 후렴구에 ‘달귀’가 들어가는 달귀형은 부적면 아호리·연산면...

  • 달기 둥가리알통구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달걀을 받기 위해 농가의 닭장 안에 짚으로 만들어 둔 보관용 도구. 통구리라는 말은 통가리에서 유래한 것으로 본다. 통가리란 쑥대나 싸리, 뜸 등을 새끼로 엮어 땅에 둥글게 둘러치고 그 안에 감자나 고구마 따위의 곡식을 채워 쌓은 더미를 말한다. 알통구리를 닭의 알을 담아 두는 저장 도구라는 의미에서 알통가리라고도 부른다. 또한 달기(닭) 둥가리라고도 한다....

  • 달리성(達里城)월성봉(月城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 오산리와 벌곡면 덕곡리·수락리에 걸쳐 있는 산. 월성봉은 월성봉이라는 봉우리 이름보다 월봉성, 다리성 등 성채의 이름으로 더 많이 불렸다. 고려 때 토적(土賊) 달리(達里)가 이곳에 웅거하며 노략질이 심하여 관군이 포위한 지 한 해가 지나서야 겨우 토벌할 수 있었다고 전한다. 토성(土城)에 달이 비치면 그 고요함이야말로 숨을 죽이는 듯했고, 성벽에 비친 달빛...

  • 달보(達甫)김진규(金鎭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논산 출신의 문신. 본관은 광산. 자는 달보(達甫), 호는 죽천(竹泉). 사계 김장생의 후손이며, 아버지는 영돈령부사 김만기(金萬基)이고, 어머니는 한유량(韓有良)의 딸이다. 누이동생은 숙종비 인경왕후(仁敬王后)이며, 부인은 정철(鄭澈)의 6대 손녀로서 1752년(영조 28)에 정려를 받았다. 김진규는 1682년(숙종 8) 진사시에 수석으로 합격하고, 1686년(숙종 1...

  • 달이 산성(達伊山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월성봉에 있는 시대 미상의 산성. 달이산성이 있는 월성봉의 월(月)과 달이(達伊)는 같은 음이며, 성(星)은 성(城)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논산에서 대전으로 통하는 국도 1호선을 타고 약 10㎞ 정도 가면 연산면 연산리에 이른다. 여기서 동쪽으로 난 지방도 68호선를 타고 다시 12㎞ 정도 더 가면 벌곡면 수락리 신고운마을이 나온다. 달이산성은 수락리 신고운마...

  • 달이성달이 산성(達伊山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월성봉에 있는 시대 미상의 산성. 달이산성이 있는 월성봉의 월(月)과 달이(達伊)는 같은 음이며, 성(星)은 성(城)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논산에서 대전으로 통하는 국도 1호선을 타고 약 10㎞ 정도 가면 연산면 연산리에 이른다. 여기서 동쪽으로 난 지방도 68호선를 타고 다시 12㎞ 정도 더 가면 벌곡면 수락리 신고운마을이 나온다. 달이산성은 수락리 신고운마...

  • 달이성(達伊城)월성봉(月城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 오산리와 벌곡면 덕곡리·수락리에 걸쳐 있는 산. 월성봉은 월성봉이라는 봉우리 이름보다 월봉성, 다리성 등 성채의 이름으로 더 많이 불렸다. 고려 때 토적(土賊) 달리(達里)가 이곳에 웅거하며 노략질이 심하여 관군이 포위한 지 한 해가 지나서야 겨우 토벌할 수 있었다고 전한다. 토성(土城)에 달이 비치면 그 고요함이야말로 숨을 죽이는 듯했고, 성벽에 비친 달빛...

  • 닭머리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채운면 우기리에서 닭머리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청남도 논산시 채운면 우기리와 심암리 경계에 야산이 있는데, 지형이 알을 품고 있는 닭의 머리와 같다 하여 예부터 근동 사람들이 닭머리재라고 부르고 있다. 1981년에 논산문화원에서 출간한 『놀뫼의 전설』에 수록되어 있다. 일제강점기 때의 일이다. 지금의 충청남도 논산시 채운면 우기리에 일본 사람들이 들...

  • 담배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담배를 담는 도구. 담배통이란 담배설대 아래에 맞추어 담배를 담는 통이다. 담배통 둥근 구멍에 담배를 넣고 불을 붙이면서 숨을 빨아들여 사용한다. 담배를 다 피우고 남은 재는 뒤집어 바닥에 두들겨 털고 새꽤기로 쑤시며 청소를 한다. 담배를 피우는 제구인 담뱃대는 담배통, 설대, 물부리로 이루어진 것이 보통이다. 이중 담배를 담는 담배통을 논산 지역에서는 대꼬...

  • 담양 전씨(潭陽田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득시를 시조로 하는 충청남도 논산시 세거 성씨. 담양전씨는 전득시(田得時)를 시조로 한다. 고려 중엽 전라도 담양 출신의 충원공 전득시는 문과에 급제 후 좌복야, 참지정사를 역임하고 담양군에 봉해졌다. 이후 후손들이 전득시를 시조로 하고 담양을 본관으로 삼았다. 담양전씨의 계파는 전녹생(田祿生)을 파조로 하는 야은공파(壄隱公派), 전귀생(田貴生)을 파조로 하는 뇌은공파(牢隱公派)...

  • 담양전씨 장판각(潭陽田氏藏板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내동에 있는 담양전씨 전녹생의 문집 『야은일고』 목판을 보관하던 장판각. 담양전씨 장판각은 논산시청 뒤편의 도로에서 관촉사 방향 대로변에 자리하고 있다. 원래 내동 마을 회관 건너편에 있던 것인데, 1999년경 장판각에서 보관 중인 목판과 고서적을 도난당하면서 2008년 7월에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고, 남아 있는 목판의 일부는 담양전씨 재실로 옮겼다. 논산시 내동과...

  • 당산(堂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집터를 관장하는 지신(地神)이 깃들어 있는 장소. 당산은 장독대를 중심으로 집안 뒤꼍의 야트막한 언덕을 아우르는 용어로 흔히 ‘후토당산(后土堂山)’으로 호칭된다. 마치 한 마을에는 수호신으로 치성을 받는 당산이 존재하듯이, 집안에도 그 터를 주관하는 신령이 좌정한 곳을 당산이라고 부른다. 논산 지역에서 당산은 ‘터주’와 동일한 의미로 혼용되기도 한다. 이는...

  • 당할머니 제사부인 당산제(夫人堂山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 부인2리 지밭마을에서 매년 음력 정월 14일 왕건을 도운 무녀를 기려 지내는 마을 제사. 부인 당산제는 왕건을 도와 통일의 위업을 달성하는 데 조력한 무당을 산신으로 신격화한 독특한 사례이다. 이 마을 산제의 역사는 분명치 않지만 『여지도서(輿地圖書)』에 관련 설화가 기록되어 있을 정도로 오랜 전통을 자랑한다. 더욱이 그 의례 및 부인당에 수반되는 엄격한 금...

  • 닻을 내린 행주형의 명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흔히 풍수지리에서 배가 뜬 모양이란 행주형(行舟形)은 행운의 터라고 말을 한다. 옛날에는 배가 재물과 사람을 운반했기 때문에 배에는 사람과 재화가 모인다고 하여 배 모양의 땅에 묘를 쓰거나 집을 지으면 동네는 물론 집안이 번창한다고 믿었다. 주형(舟形), 배 모양의 앞에 행(行)자를 붙여서 말 그대로 배가 떠다니는 형상을 말하는 것이다. 즉 행주형이라 하는 것은 떠나갈 듯 하면서도...

  • 대 심거 울을 삼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김장생이 충청남도 논산의 연산에 은거할 때 고고한 은자의 삶을 지향하며 지은 평시조. 김장생(金長生, 1548~1631)의 자는 희원(希元), 호는 사계(沙溪)이다. 조선 중기의 학자이자 문신으로, 조선 예학(禮學)의 태두로 일컬어진다. 저서에 『의례문해(疑禮問解)』, 『경서변의(經書辨疑)』 등이 있다. 이이의 제자이자 송시열의 스승으로 만년에 제수 받은 벼슬을 사양하고...

  • 대교동(大橋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에 속하는 법정동. 동네에 큰 돌다리가 있는 마을이라 하여 돌다리 또는 석교리라 하였다가 대교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대교동은 예부터 호남, 즉 전라도에서 한양으로 가는 길로 강경 미내다리와 채운 원목교·큰다리(지금의 논산대교)로 이어지는 당시로는 매우 중요한 교통의 요지였다. 대교다리는 『춘향전』에서 이 도령이 지났다는 다리로, 대교다리가 있는 대교동은 은진·여산 방...

  • 대교동 성당(大橋洞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대교동에 있는 천주교 대전교구 소속 성당. 대교동성당은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따라 살아가는 교회 공동체 정신으로 지역 사회를 복음화시키고, 모든 이가 하느님의 구원에 동참하도록 빛과 소금의 역할을 지향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초대 주임으로 부임한 김영곤(金榮坤, 필립보) 신부가 논산읍 반월동 66번지의 세종여관 2층을 임차하여 임시 성당으로 삼고 첫 미사를 드렸다....

  • 대교동본당대교동 성당(大橋洞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대교동에 있는 천주교 대전교구 소속 성당. 대교동성당은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따라 살아가는 교회 공동체 정신으로 지역 사회를 복음화시키고, 모든 이가 하느님의 구원에 동참하도록 빛과 소금의 역할을 지향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초대 주임으로 부임한 김영곤(金榮坤, 필립보) 신부가 논산읍 반월동 66번지의 세종여관 2층을 임차하여 임시 성당으로 삼고 첫 미사를 드렸다....

  • 대꼬바리담배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담배를 담는 도구. 담배통이란 담배설대 아래에 맞추어 담배를 담는 통이다. 담배통 둥근 구멍에 담배를 넣고 불을 붙이면서 숨을 빨아들여 사용한다. 담배를 다 피우고 남은 재는 뒤집어 바닥에 두들겨 털고 새꽤기로 쑤시며 청소를 한다. 담배를 피우는 제구인 담뱃대는 담배통, 설대, 물부리로 이루어진 것이 보통이다. 이중 담배를 담는 담배통을 논산 지역에서는 대꼬...

  • 대덕리(大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본래 연산군(連山郡) 벌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마르돌·용암리(龍岩里)·가정리(柯亭里)를 병합하고 대덕리라 하여 논산군 벌곡면에 편입하였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벌곡면 대덕리가 되었다. 남부는 360여m로 가장 높은 구릉성 산지를 형성하고 있고, 서부는 340여m, 동부는 270여m,...

  • 대둔산(大芚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과 양촌면 및 전라북도 완주군에 걸쳐 있는 산. 대둔산의 옛 이름은 한듬산이라고 하며, 계룡산의 지세와 겨루다 패해 한이 맺힌 산이라는 이야기가 내려온다. 또한 한듬산은 순 우리말로 ‘크다’는 뜻의 ‘한’과 ‘덩이’라는 뜻의 ‘듬’을 한자화하면서 한은 ‘대(大)’로, 듬은 비슷한 ‘둔(芚)’으로 되었다는 설이 있다고 전해 오기도 한다. 노령산맥의 북부에 위치하...

  • 대둔산 공비 토벌 작전(大芚山共匪討伐作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50년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의 좌익무장유격대에 대해 이루어진 국군과 경찰의 진압 작전. 6·25 전쟁 때 좌익무장유격대가 충청남도 논산의 대둔산을 근거지로 하여 좌익무장유격 활동을 벌이자 후방을 안정시키기 위해 국군과 경찰이 합동으로 전개한 진압작전이다. 1950년 11월부터 시작되었으나 휴전 이후에도 계속되어 1955년 1월까지 이어졌다. 6·25 전쟁 중이었던 1...

  • 대둔산 도립공원(大芚山道立公園)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금산군과 전라북도 완주군의 경계에 있는 대둔산을 중심으로 한 도립공원. 대둔산도립공원은 충청남도의 대둔산도립공원과 전라북도의 대둔산도립공원으로 나뉜다. 전라북도 대둔산도립공원의 면적은 38.1㎢이며, 1977년 3월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충청남도 대둔산도립공원의 면적은 24.54㎢이며, 1980년 5월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대둔산은 경관이 빼어나 일찍부터 많...

  • 대둔산고성달이 산성(達伊山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월성봉에 있는 시대 미상의 산성. 달이산성이 있는 월성봉의 월(月)과 달이(達伊)는 같은 음이며, 성(星)은 성(城)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논산에서 대전으로 통하는 국도 1호선을 타고 약 10㎞ 정도 가면 연산면 연산리에 이른다. 여기서 동쪽으로 난 지방도 68호선를 타고 다시 12㎞ 정도 더 가면 벌곡면 수락리 신고운마을이 나온다. 달이산성은 수락리 신고운마...

  • 대래김필태(金必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논산 출신의 효자. 본관은 광산(光山). 자가 대래, 호는 둔암(屯庵). 김필태는 향리에서 후학들을 교육하여 인재를 양성하였으며 부모에게 효성이 지극하여 돌아가신 뒤에도 성묘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이러한 사실을 안 도백의 추천으로 사헌부감찰과 영릉령을 지냈다. 1811년(순조 11) 문인인 황언진(黃彦鎭) 등의 편집을 거쳐 손자인 김광옥(金光鈺)에 의해 간행된 『둔암집...

  • 대망골대명리(大明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에 속하는 법정리. 강줄기를 경계로 하여 지형이 마치 대망이와 같다 하여 대망골이라 불렀다. 그 후 무안박씨(務安朴氏)가 살면서 대명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본래 노성군(魯城郡) 상도면(上道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후동(後洞)·양암리(陽岩里)·강구리(康衢里)·금동(琴洞)·시목동(柿木洞)을 병합하고 대명리라 하여 논산군 상월면에 편입되었다....

  • 대명 농민 야학(大明農民夜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명리에 있던 문맹퇴치를 위한 농민야학. 교육을 통하여 농민들의 단결심을 배양하고, 계급의식을 고취하며, 새로운 사회 건설에 희망이 될 농민 계발을 위한 문맹퇴치를 교육목표로 하였다. 1919년 3·1운동 이후 사회주의 이념 유입에 따라 문화계몽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하였으며, 각지에 설립된 청년단체와 농민단체 등이 이를 주도하였다. 이에 1926년...

  • 대명 농민 조합(大明農民組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충청남도 논산군 상월면 대명리에 설립되었던 농민 조합. 대명농민조합은 일제강점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설립된 최초의 합법적인 농민조합이었다. 이와 더불어 채운면, 성동면 등에서도 면단위의 농민회가 조직됨으로써 논산 지역의 합법적 노동운동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3·1운동 이후 사회주의가 유입됨에 따라 노동운동과 농민운동은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는 계기를 맞았다...

  • 대명 초등학교(大明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촌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다양한 경험으로 심신이 조화롭게 발달한 어린이, 문제를 해결하고 생각을 다양하게 표현하는 어린이, 폭넓은 학습으로 미래의 꿈을 가꾸는 어린이, 우리 전통과 문화를 익히고 애호하는 어린이, 바른 생활 습관으로 이웃과 나라를 사랑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59년 4월 1일에 상월초등학교 대명분교장으로 설립 인가를...

  • 대명리(大明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에 속하는 법정리. 강줄기를 경계로 하여 지형이 마치 대망이와 같다 하여 대망골이라 불렀다. 그 후 무안박씨(務安朴氏)가 살면서 대명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본래 노성군(魯城郡) 상도면(上道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후동(後洞)·양암리(陽岩里)·강구리(康衢里)·금동(琴洞)·시목동(柿木洞)을 병합하고 대명리라 하여 논산군 상월면에 편입되었다....

  • 대명리 산신제와 거리제(大明里山神祭-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명1리에서 매년 음력 10월 초이튿날 지내는 마을 제사. 대명리 산신제는 계룡산신으로 치성을 받는 산신할머니에게 마을의 안녕과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의례이나 언제부터 지내 왔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거리제는 마을에 전염병을 예방할 목적으로 지냈으나 약 35년 전에 중단되었다. 거리제는 개인 신앙으로 많이 지내오기도 했고, 부락의 수호신으로서 부락제로도...

  • 대명천(大明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명리에서 시작되어 지경리에서 주천에 합류하는 하천. 대명천은 비교적 짧은 하천으로, 계룡산 남쪽 능선에 해당하는 향적산(574m)의 남서쪽 사면에서 발원하는 하천이다. 발원지에서 남동~북서 방향으로 약 1㎞ 흐르다 동~서 방향으로 약 1㎞ 정도 흘러 노성천의 지류인 주천에 합류된다. 계룡산 천황봉에서 국사봉(國事峰, 대명리 소재)에 이르는 능선의 서쪽 사면...

  • 대목령대목재(大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한삼천리와 연산면 연산리 경계에 있는 고개. 대목재 동쪽에는 한삼천리의 대목리 마을이 있는데, 이 마을은 옛날 목재로 사용하던 큰 나무가 많이 있었다 하여 대목(大木)이라고 불렸다고 한다. 바로 이 점에서 이 고개를 대목재·대목티·대목령 등으로 불리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논산시 동쪽 천호봉(352m)-깃대봉(393.1m)-국사봉(國司峰, 333m)에 이르는...

  • 대목령대목재(大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한삼천리와 연산면 연산리 경계에 있는 고개. 대목재 동쪽에는 한삼천리의 대목리 마을이 있는데, 이 마을은 옛날 목재로 사용하던 큰 나무가 많이 있었다 하여 대목(大木)이라고 불렸다고 한다. 바로 이 점에서 이 고개를 대목재·대목티·대목령 등으로 불리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논산시 동쪽 천호봉(352m)-깃대봉(393.1m)-국사봉(國司峰, 333m)에 이르는...

  • 대목재(大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한삼천리와 연산면 연산리 경계에 있는 고개. 대목재 동쪽에는 한삼천리의 대목리 마을이 있는데, 이 마을은 옛날 목재로 사용하던 큰 나무가 많이 있었다 하여 대목(大木)이라고 불렸다고 한다. 바로 이 점에서 이 고개를 대목재·대목티·대목령 등으로 불리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논산시 동쪽 천호봉(352m)-깃대봉(393.1m)-국사봉(國司峰, 333m)에 이르는...

  • 대목티대목재(大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한삼천리와 연산면 연산리 경계에 있는 고개. 대목재 동쪽에는 한삼천리의 대목리 마을이 있는데, 이 마을은 옛날 목재로 사용하던 큰 나무가 많이 있었다 하여 대목(大木)이라고 불렸다고 한다. 바로 이 점에서 이 고개를 대목재·대목티·대목령 등으로 불리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논산시 동쪽 천호봉(352m)-깃대봉(393.1m)-국사봉(國司峰, 333m)에 이르는...

  • 대밑죽본리(竹本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에 속하는 법정리. 대밑 또는 죽본이라고 하는데, 마을 앞에 방죽을 새로 만들었다고 하여 신방리라고도 한다. 충청남도 은진군 죽본면에 속하였다가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구방리(舊坊里), 서재리(書齋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논산군 구자곡면에 편입되었다가 1963년 1월 1일 연무읍이 승격되면서 논산군 연무읍에 편입되었다. 1996년 논산군이 논산시로...

  • 대엽수(大葉樹)느티나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의 시목으로 쌍떡잎식물 쐐기풀목 느릅나무과의 낙엽 활엽 교목. 느티나무는 예부터 마을 어귀에 녹음수(綠陰樹)로 많이 자라고 있으며 재목이 단단하고 광택이 나서 매우 아름답다. 논산 시목으로서의 느티나무는 거목(巨木)으로서 논산시의 웅장함을 상징하고 있다. 느티나무는 생장이 빠른 낙엽 활엽수로 높이는 26m, 줄기 직경은 3m 내외이다. 나무껍질은 홍갈색으로 편평하며...

  • 대우리(大牛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에 속하는 법정리. 소울의 큰마을이 있으므로, 큰소울·큰솔·대우동(大牛洞)이라 하였다. 본래 노성군(魯城郡) 상도면(上道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소우동(小牛洞)을 병합하고 대우리라 하여 논산군 상월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상월면 대우리가 되었다. 대우리의 동부는 국사봉(國事峰, 대명리 소...

  • 대장간(-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쇠를 달구어 생활도구와 농기구를 만드는 곳. 대장간은 쇠붙이에 열을 가하여 벌겋게 달군 후 모루에 놓고 망치로 두들겨 부엌칼, 호미, 낫, 쇠스랑, 괭이 등 연장을 만드는 곳이다. 197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농촌에서 사용하는 쇠로 만든 생활용구와 농기구 가운데 공장에서 대량 생산되던 솥과 왜낫(倭낫)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연모를 대장간에서 만들었다. 또한...

  • 대전 지방 검찰청 논산 지청(大田地方檢察廳論山支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대흥리에 있는 검찰 기관. 대전지방검찰청 논산지청은 충청남도 논산시와 부여군 관내의 범죄 수사와 공소권 행사 및 재판 집행의 지휘감독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설립하였다. 1907년 「신재판소구성법」에 의거하여 검사국이 독립된 데 이어 1909년 10월 「통감부 재판소 설치의 건」에 의해서 공주지방재판소 검사국 관내에 강경구재판소 검사분국이 설치되어 석성군, 부...

  • 대전교도소 논산지소(大田矯導所論山支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성동면 우곤리에 있는 교정 행정 기관. 대전교도소 논산지소는 대전지방법원 논산지원 관할 제1심 피의자 및 피고인과 초범 수형자를 수용하기 위하여 설립되었다. 1997년 8월 13일 대전교도소 강경구치지소로 개청되었으며 1998년 2월 28일 대전교도소 논산지소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2006년 6월 12일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의 개정(대통령령 제19508호)...

  • 대쪽 같은 성품으로 선정을 베푼 육곡 서필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서필원은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자는 재이(載邇), 호는 육곡(六谷)이며 만죽헌 서익의 증손이다. 1614년 서운기의 아들로 태어났다. 당시는 부친과 조부가 ‘칠서의 옥’으로 인해 유배 중이었던 탓에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다. ‘칠서의 옥’은 7명의 서얼 출신 인물들이 영창대군을 보위에 올리려 역모하였다는 사건으로 당시 부여서씨 서양갑이 연루되어 그의 집안이었던 부여서씨들의 삶이란...

  • 대촌리(大村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에 속하는 법정리. 상월면 일대에서 가장 큰 마을이라 하여 대촌리라 하였다. 본래 노성군(魯城郡) 상도면(上道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잔산리(棧山里)·신평리(新坪里)·궁동(弓洞)·촌산리(村山里)·반곡리(反谷里)·무동(舞洞)의 각 일 부를 병합하고 대촌리라 하여 논산군 상월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 대촌천(大村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우리에서 발원하여 상월면 지경리에서 주천에 합류하는 하천. 대촌천은 비교적 짧은 하천으로, 계룡산 남쪽 능선에 해당하는 국사봉(國事峰, 대명리 소재)의 서쪽 사면에서 발원하는 하천이다. 발원지에서 동~서 방향으로 약 1㎞ 흐르다 남~북 방향으로 약 2㎞ 흘러 노성천의 지류인 주천에 합류된다. 계룡산 천황봉에서 국사봉(國事峰)에 이르는 능선의 서쪽 사면은 노...

  • 대학교(大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에 있는 국·공립 및 사립 대학교. 현재 논산시에 소재한 종합 사립 대학교는 3개교이고, 전문대학은 1개교가 있다. 그중 사립 대학교는 건양대학교·한민학교·금강대학교가 있으며, 전문대학은 한국폴리텍바이오대학이 있다. 각 대학별 구체적 현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논산 지역의 본격적인 대학 교육의 시작은 1991년 건양대학교의 설립에서 찾아 볼 수 있다. 건양대학교...

  • 대한 노인회 논산시 지회(大韓老人會論山市支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반월동에 있는 대한노인회 소속 지회. 대한노인회 논산시지회는 논산 지역 노인들의 권리 보장과 복지 증진을 위하며,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회원 상호 간의 친목을 도모할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대한노인회 논산시지회에서는 노인 복지 시설과 노인 교육 시설을 설치 운영하며, 논산 지역 노인의 취업 지원과 공동작업장 등의 운영을 주요사업으로 하고 있다. 또한 경로효친...

  • 대한 독립 촉성 논산 청년회(大韓獨立促成論山靑年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해방 후 충청남도 논산에서 활동한 우익 청년운동단체. 대한독립촉성논산청년회는 우익 성향의 청년들이 우익 세력의 정치노선에 따라 연합과 행동 통일을 기하기 위해 결성되었다. 1945년 12월 10일 서울에서 기독교청년회, 불교청년회, 천도교청년회 등 각 종교청년단체와 연합하여 임시정부를 지지하는 청년단체를 총 망라한 대한독립촉성청년총연맹(大韓獨立促成靑年總聯盟)이 결성되자, 1946년...

  • 대한 어머니회 중앙 연합회 충청남도 연합회 논산시 지회(大韓-會中央聯合會忠淸南道聯合會論山市支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 신당리에 있는 대한어머니회 중앙연합회 충청남도연합회 소속 지회. 대한어머니회 중앙연합회 충청남도연합회 논산시지회는 논산 지역에서 여성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자질을 향상시키고 공익사업을 통한 복지사회 건설에 이바지할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주요사업으로 교육사업·청소년보호사업·여성복지사업·환경운동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우선 교육사업으로는 청소년...

  • 대한민국 최대의 신병 교육 기관, 육군 훈련소(大韓民國最大-新兵敎育機關-陸軍訓練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육군훈련소는 1951년 11월 1일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일대에 ‘제2훈련소’라는 이름으로 창설된 대한민국 육군 신병교육기관이다. 논산의 육군훈련소는 1951년 11월 1일 창설되어, 그 다음 달인 12월 5일에는 1개연대(23연대)가 창설되었고, 이후 1952년 5월부터 11월까지 총 6개 연대(25~30연대)를 창설하였다. 그 후 제2군사령부, 교육사령부를 거쳐 육군본부에 예...

  • 대한적십자사 대전·충남지사 논산지구 협의회(大韓赤十字社大田-世宗-忠南支社論山地區協議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취암동에 있는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지사 소속의 지회.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지사 논산지구협의회는 소외되고 고통 받는 이웃들의 아픔을 덜어주기 위해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현장 중심의 활동을 전개하여 인도주의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2000년 10월 5일에 논산적십자봉사관의 개관과 함께 발족되었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지사 논산지구협의회는 논산 지역...

  • 대흥 시장(大興市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대흥리에 있는 재래시장. 강경은 1920·1930년까지 대구, 평양과 더불어 전국 3대 시장으로 유명한 곳이었다. 대흥시장은 상업도시로서의 강경의 맥을 잇기 위해 1955년에 건립된 유서 깊은 전통 재래시장이다. 1955년 10월, 현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대흥리 48-32번지[계백로105번길 8-4]에 5일장으로 개장하였다. 강경의 쇠퇴와 대형 할인점의...

  • 대흥리(大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속하는 법정리. 대정정(大正町)이라 하다가 1947년 일본식 동명의 변경에 의하여 대흥동(大興洞)으로 변경되었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김포면 지역으로, 황산(黃山)의 일부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채운면 성서리(城西里)의 일부를 병합하고 대정정이라 하여 논산군 강경면에 편입되었다. 1931년 4월 1일 강경면이 강경읍으로 승격됨에 따라 강경읍...

  • 댓들죽평리(竹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에 속하는 법정리. 대나무가 무성한 지역이라 해서 댓들 또는 죽평이라 불렀다. 본래는 은진군 구자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무동리(武洞里), 소룡리(巢龍里), 장등리(長登里)의 각 일부와 전라북도 여산군 합선면의 죽평리를 병합하여 죽평리라 하고 논산군 구자곡면에 편입하였다가 1963년 1월 1일 연무읍이 승격됨에 따라 논산군 연무읍에 편입...

  • 더운댕이재더운뎅이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 삼전리에 있는 고개. 더운뎅이재에는 성황당인 덕은당(德恩堂)이 있어서 덕은당재라 하던 것이 변하여 더운뎅이 또는 더운뎅이재가 되었다고 한다. 고생대 오도비스기에서 캠브리아기 사이에 형성된 옥천층군문주리층을 기반암으로 흑운모편암과 견운모편암을 주로하고 있는 고개이다. 편암류뿐만 아니라 결정질 석회암을 협재하고 있어 석회석이 생산되기도 했지만 1990년경 경영...

  • 더운뎅이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 삼전리에 있는 고개. 더운뎅이재에는 성황당인 덕은당(德恩堂)이 있어서 덕은당재라 하던 것이 변하여 더운뎅이 또는 더운뎅이재가 되었다고 한다. 고생대 오도비스기에서 캠브리아기 사이에 형성된 옥천층군문주리층을 기반암으로 흑운모편암과 견운모편암을 주로하고 있는 고개이다. 편암류뿐만 아니라 결정질 석회암을 협재하고 있어 석회석이 생산되기도 했지만 1990년경 경영...

  • 덕경(德景)안명옥(安明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논산 출신의 독립운동가. 안명옥은 참판 안사묵(安思黙)의 장손으로 출생하였으며, 1886년에 선공감 감역을 지냈다. 1910년 일제로부터 한일합방에 대한 회유책으로 노인은사금(老人恩賜金)을 받게 되었다. 그러나 송병준과 김지수가 각각 영동과 연산에서 이를 거절하고 자결했다는 소식을 듣고 은진향교에서 일본의 악행과 을사오적의 매국행위를 규탄하며 자신도 단식 자결하려고 하였...

  • 덕곡리(德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예부터 덕을 입으려면 덕밑을 찾아가라는 말이 있다. 덕곡리는 대둔산 아래의 아늑한 피난지로 알려져 있는데, 덕실·덕밑 또는 덕곡이라 불렸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벌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중벌곡(中伐谷)·상사암리(相思岩里)·상벌곡리(上伐谷里)의 일부를 병합하고 덕곡리라 하여 논산군 벌곡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

  • 덕근군(德近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백제시대 논산 지역에 있었던 군현. 덕근군은 현재 충청남도 논산시 관할 구역의 일부로 편제되어 있는 지역이나 삼국시대 당시에는 백제에 속한 군현의 하나로 완산에 소속되었으며 은진면 일대가 그 중심지였다. 그리고 동방성이 위치했던 곳으로 백제가 신라를 공격하거나 신라의 백제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군사적 요충지에 해당하는 지역이었다. 백제시대 당시 논산 지역은 3개의 군현으로 나누어져...

  • 덕들덕평리(德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에 속하는 법정리. 넓은 들이 있는 마을이라 하여 덕들 또는 덕평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하며, 조선시대 원님들이 가마를 타고 한양으로 오갈 때 모습이 모두 보인다 하여 가마들이라고도 불렀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외성면(外城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부황리(夫皇里)·다오개리(多五介里)·관학리(觀學里)·묵동(墨洞)·용구산리(用九山里) 일부와...

  • 덕목리(德木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에 오래된 떡갈나무가 있는데 나라에 변란이라도 있으면 소리를 내어 미리 알려주어 이 나무를 덕나무라 부르게 되었고, 덕나무가 있는 마을이라 하여 덕목리라 부르게 되었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벌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점동(店洞)·귀암리(貴岩里)·대동(垈洞) 일부를 병합하고 덕목리라 하여 논산군 벌곡면에 편입되었다...

  • 덕바우덕암리(德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뒷산에 큰 바위가 있어 덕바우 또는 덕암리라 하였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백석면(白石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행정리(杏亭里)·도구리(道龜里)를 병합하고 논산군 연산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연산면 덕암리가 되었다. 덕암리의 동부는 함지봉(咸芝峰, 386.5m)과...

  • 덕암리(德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뒷산에 큰 바위가 있어 덕바우 또는 덕암리라 하였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백석면(白石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행정리(杏亭里)·도구리(道龜里)를 병합하고 논산군 연산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연산면 덕암리가 되었다. 덕암리의 동부는 함지봉(咸芝峰, 386.5m)과...

  • 덕요(德耀)윤황(尹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논산 출신의 문신. 본관은 파평(坡平). 자는 덕요(德耀), 호는 팔송(八松)·노곡(魯谷). 아버지는 윤창세이며, 장인은 성혼이다. 슬하에 8형제를 두었는데 후손들이 매우 번성하여 14명의 대과 급제자를 배출하였다. 윤순거·윤문거·윤선거·윤증 등 호서 유림의 큰 줄기를 이룬 이들이 모두 이 가계에서 나왔다. 1597년(선조 30) 알성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정자에...

  • 덕유정(德遊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동흥리에 있는 사설 국궁장. 덕유정은 옛 선현들을 본받아 국궁을 계승 발전시키고자 하는 뜻에서 건립되었으며, 그 의미는 1948년 이은국(李殷國)이 지은 「관해루기(觀海樓記)」를 통해서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덕유정은 강경의 사정이요, 관해루는 덕유정의 누각이다. 노소 사원들과 일반 내빈의 쉼터로 외적의 침략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세 번에 걸쳐 중수하...

  • 덕은 이씨(德恩李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이전을 시조로 하는 충청남도 논산시 세거 성씨. 덕은이씨는 이전(李筌)을 시조로 한다. 이전은 진위이씨의 시조 이자영(李自英)의 5세손으로 고려 말 한성우윤을 역임하고 덕은군에 봉해졌다. 이후 후손들이 이전을 시조로 하고 덕은(현 논산시 은진면)을 본관으로 삼아 진위이씨에서 분적했다. 덕은이씨를 빛낸 대표적인 인물로는 이전의 아들인 이운생(李芸生)과 조선 중기 이인수(李仁獸)·이기...

  • 덕은당재더운뎅이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 삼전리에 있는 고개. 더운뎅이재에는 성황당인 덕은당(德恩堂)이 있어서 덕은당재라 하던 것이 변하여 더운뎅이 또는 더운뎅이재가 되었다고 한다. 고생대 오도비스기에서 캠브리아기 사이에 형성된 옥천층군문주리층을 기반암으로 흑운모편암과 견운모편암을 주로하고 있는 고개이다. 편암류뿐만 아니라 결정질 석회암을 협재하고 있어 석회석이 생산되기도 했지만 1990년경 경영...

  • 덕은현 치소 터(德恩縣治所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삼국시대부터 조선 전기까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에 자리한 덕은현의 치소(治所) 자리. 덕은현은 충청남도 논산시 은진면 일부의 삼국시대 행정구역으로, 덕은현의 백제 때 명칭은 덕근군이다. 백제의 덕은현 치소는 지금의 가야곡면 면소재지인 행정리의 서쪽에 있는 덕은골로 전해 온다. 통일신라 경덕왕 때는 덕근군을 덕은군(德殷郡)으로, 고려 전기에는 덕은군(德恩郡)으로 개정하였다. 은진...

  • 덕지동(德池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에 속하는 법정동. 본래 연산군(連山郡) 부인처면(夫人處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왕남동(旺南洞)·왕북리(旺北里)·덕지동(德池洞)·둔전평(屯田坪)·창리(倉里)·아호리(阿湖里)·계전리(桂田里)의 각 일부와 노성군(魯城郡) 천동면(泉洞面)의 왕전리(旺田里) 일부를 병합하고 왕남(旺南)과 덕지(德池)의 이름을 따서 왕덕리(旺德里)라 하고 논산군 부적면...

  • 덕평리(德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에 속하는 법정리. 넓은 들이 있는 마을이라 하여 덕들 또는 덕평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하며, 조선시대 원님들이 가마를 타고 한양으로 오갈 때 모습이 모두 보인다 하여 가마들이라고도 불렀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외성면(外城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부황리(夫皇里)·다오개리(多五介里)·관학리(觀學里)·묵동(墨洞)·용구산리(用九山里) 일부와...

  • 덕평리 석조 여래입상(論山德坪里石造如來立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부적면 덕평리에 있는 고려 시대 불상. 논산 덕평리 석조여래입상은 현재 무릎 이하 부분이 흙에 묻혀 있어 원래의 크기는 분명히 알 수 없지만 남아 있는 불신만 1.95m인 거상이다. 머리 부분은 다소 마멸되었으나 육계가 큼직하며 얼굴이 풍만하고 이마의 백호 형태가 확인된다. 이목구비가 오밀조밀하면서 복스러운 편이나 얼굴 전체에 비해 작게 표현되어 조잡한 모습을 보인...

  • 덕포(德浦)윤진(尹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논산 출신의 문신. 본관은 파평(坡平). 자는 자경(子敬), 호는 덕포(德浦). 아버지는 장령 윤순거(尹舜擧)이며, 어머니는 함평이씨(咸平李氏)로 관찰사 함춘원(咸春元)의 딸이다. 1652년(효종 3)에 생원시에 합격한 뒤 10년이 지나 빙고별제(氷庫別提)와 종부직장(宗簿直長)·통례원인의(通禮院引儀)·상의주부(尙衣主簿) 등을 지냈다. 1666년(현종 7) 별시문과에 장원...

  • 도고통절구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곡물을 찧기 위해 만든 도구. 논산 지역에서는 절구통을 도구통 또는 도고통이라 하며 도구대(절굿공이)와 함께 짝을 이루어 사용한다. 도구통과 도구대를 사용하여 일하는 것을 도구질이라 하며, 둘이서 함께 도구통을 가운데 두고 마주 서서 일하는 것을 쌍도구질이라고 불렀다. 처음에는 만들기 쉬운 나무절구통이 많았지만 차츰 견고성이 탁월한 돌절구통으로 변화해 갔다....

  • 도곡(道谷)양응춘(楊應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임진왜란 때 금산 전투에서 전사하여 논산에 정려가 세워진 문신, 의병장. 본관은 청주(淸州). 자는 인경(仁卿), 호는 도곡(道谷). 양응춘은 회덕현감을 지내다가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장 조헌(趙憲)을 따라 청주에서 왜군을 무찔렀고, 이어서 금산 전투에 참가하여 왜군과 싸우다가 전사하였다. 금산 전투에서 전사한 후 이조참의로 증직되었고, 1720년 충신으로...

  • 도구절구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곡물을 찧기 위해 만든 도구. 논산 지역에서는 절구통을 도구통 또는 도고통이라 하며 도구대(절굿공이)와 함께 짝을 이루어 사용한다. 도구통과 도구대를 사용하여 일하는 것을 도구질이라 하며, 둘이서 함께 도구통을 가운데 두고 마주 서서 일하는 것을 쌍도구질이라고 불렀다. 처음에는 만들기 쉬운 나무절구통이 많았지만 차츰 견고성이 탁월한 돌절구통으로 변화해 갔다....

  • 도구통절구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곡물을 찧기 위해 만든 도구. 논산 지역에서는 절구통을 도구통 또는 도고통이라 하며 도구대(절굿공이)와 함께 짝을 이루어 사용한다. 도구통과 도구대를 사용하여 일하는 것을 도구질이라 하며, 둘이서 함께 도구통을 가운데 두고 마주 서서 일하는 것을 쌍도구질이라고 불렀다. 처음에는 만들기 쉬운 나무절구통이 많았지만 차츰 견고성이 탁월한 돌절구통으로 변화해 갔다....

  • 도깨비를 속인 농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소룡리에서 도깨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2001년 11월 3일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소룡리에서 이정욱(남, 74)이 구연한 것을 채록하여 2005년 민속원에서 출간한 『구전설화』 14에 수록하였다. 옛날 한 농부가 산 너머로 장을 보러 가고 있었다. 농부가 산꼭대기에 오르자 사람과 외모가 똑같은 도깨비가 나타났다. 도깨비가 어디 가냐고 물어서...

  • 도로(道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에서 사람·차 등이 다닐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비교적 넓은 길. 논산시에는 호남고속도로와 천안논산고속도로의 2개 고속도로, 국도 1호선·국도 4호선·국도 23호선의 3개 국도, 지방도 68호선·지방도 643호선·지방도 645호선·지방도 691호선·지방도 697호선·지방도 799호선 등 6개 지방도, 시도 1호선·시도 2호선·시도 3호선·시도 4호선·시도 5호선·시도...

  • 도로제거리제(-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길거리를 떠도는 귀신을 위해 지내는 제사. 거리제는 대개 정초나 음력 정월 대보름 무렵에, 마을 어귀나 큰길 등 사람들의 발길이 많은 곳에서 부정을 막아 집안이 평안하고 마을에 큰 탈이 없기를 비는 뜻에서 치성을 드리는 의례이다. 길대장군제, 노신제(路神祭), 도로제(道路祭) 등으로 불린다. 논산 지역의 거리제는 주제자(집단)에 따라 두 가지의 종류가 있다....

  • 도로제성덕리 거리제(城德里-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은진면 성덕리에서 음력 정월 초3일에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성덕리 거리제는 마을 어귀나 큰길 등 사람들의 발길이 많은 곳에서 거리신[路神]에게 돌림병이 들지 않고 아무런 사고가 없게 해달라고 치성을 드리는 의례이다. 마을에서는 속칭 거리제 또는 도로제(道路祭)라고 한다. 마을 입구에 신목으로 치성을 받는 플라타너스 1기가 서 있고...

  • 도롱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과 상월면에 걸쳐 있는 노성산 일대에 서식하는 도롱뇽과에 속하는 양서류. 몸길이는 수컷 8~12㎝, 암컷 7~9㎝ 정도이다. 갈색 바탕에 어두운 갈색의 둥근 무늬가 띄엄띄엄 있다. 특히 눈 뒷부분에서 몸의 윗면에 걸쳐 무늬가 뚜렷하다. 다리 위쪽에는 몸의 등 쪽과 같은 검은색 무늬가 서로 연결되어 있다. 아랫면은 윗면보다 연한 갈색 무늬가 흩어져 있거나 또는...

  • 도룡룡도롱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과 상월면에 걸쳐 있는 노성산 일대에 서식하는 도롱뇽과에 속하는 양서류. 몸길이는 수컷 8~12㎝, 암컷 7~9㎝ 정도이다. 갈색 바탕에 어두운 갈색의 둥근 무늬가 띄엄띄엄 있다. 특히 눈 뒷부분에서 몸의 윗면에 걸쳐 무늬가 뚜렷하다. 다리 위쪽에는 몸의 등 쪽과 같은 검은색 무늬가 서로 연결되어 있다. 아랫면은 윗면보다 연한 갈색 무늬가 흩어져 있거나 또는...

  • 도리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곡물의 겉을 싸고 있는 깍지를 두드려 알곡을 빼내는 데 쓰는 농기구. 먼 옛날 보리의 겉껍질을 벗기거나 콩깍지로부터 콩알을 분리할 때 작은 막대기로 두들기던 것이 발전하여 도리깨가 생겨났을 것이다. 탈곡기가 일반화되기 이전까지는 농가에서 직접 도리깨를 만들어 사용했으나 탈곡기가 일반화되고 농촌의 작물 재배 경향이 벼농사와 특용작물로 재편되면서 보리, 콩, 팥...

  • 도리깨질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신양리에서 도리깨로 곡식의 낟알을 떨구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1989년에 논산시 벌곡면 신양리에서 이매홍, 안경순, 고오복 등이 부른 「도리깨질 소리」를 채록하였다. 메기고 받는 멕받형식이다. 장도리깨가 "여기야" "우려라" 하면, 종도리깨꾼들은 지시하는 대로 "에야" "어야" 하면서 힘내는 소리로 받으며 내려친다. (메)에야/ (받)에야/ (메)여기야/...

  • 도리들도평리(道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에 속하는 법정리. 도리봉(道理峯)이 있으므로 도리들 또는 도평(道坪)이라 하였다. 본래 전라북도 고산군(高山郡) 운북면(雲北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도상리(道上里)·도하리(道下里)·상리(上里)·중리(中里)와 은진군(恩津郡) 가야곡면(可也谷面)의 석서리(石西里) 일부를 합하고 도평리라 하여 논산군 양촌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

  • 도산 초등학교(道山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도산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전인적 성장의 기반 위에 개성을 추구하는 학생, 기초 능력을 토대로 새롭게 궁리하는 학생, 폭넓은 교양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학생, 우리문화를 이해하고 전통을 세워가는 학생, 이웃과 나라의 발전에 공헌하는 학생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32년 3월 5일 도산간이학교로 개교하였다. 1942년 4월 1일 벌곡국민학교 도산분교...

  • 도산2리 산제와 장승제(道山-里山祭-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 도산2리에서 매년 음력 정월 14일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해 지내던 마을 제사. 도산2리 산신제와 장승제는 예부터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해 해마다 빠짐없이 지내왔으나 기독교의 영향으로 30여 년 전에 중단되었다. 산제당은 도산2리 마을 뒤편에 있으며, 마을 입구에 서 있는 돌장승을 신체로 하였다. 도산2리 산제와 장승제의 절차는 제관을 선정하는...

  • 도산리(道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벌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옛날부터 마을에 통뫼가 있다 하여 도산이라 하였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벌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장고티[長古峙]·신촌(新村)의 일부를 병합하고 도산리라 하여 논산군 벌곡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벌곡면 도산리가 되었다. 도산리의 북부 및 남부지역은 해발고도 400여m...

  • 도상하(都相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근대 개항기 논산 출신의 유생. 본관은 성주. 자는 충필(忠弼), 호는 해산(海筭). 도상하는 1894년 동학운동이 발발하여 농민군과 관군이 논산 지역에서 보복전을 벌일 때 양쪽을 중재하였다. 당시 전봉준의 농민군 선봉대는 논산 지역에서 남접과 북접이 만나는 논산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은진현을 점령하였다. 전봉준은 10월 12일 4천여 명의 농민군과 함께 현재의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

  • 도신(禱神)첫무리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음력 시월 길일에 가신을 위한 의례에서 사용하는 떡. 음력 시월이 되어 햇곡이 나오면 햇곡을 먹기 전에 가장 먼저 수확한 것 중 좋은 쌀을 골라 떡을 찐다. 처음 찌는 떡이자, 가을을 갈무리하는 떡이라 하여 첫무리떡 또는 철무리떡이라 부른다. 한편 충청남도 남부와 경기도 남부에서는 가을떡, 충청남도 서북부에서는 가을배끼, 경기도 북부에서는 도신(禱神)떡, 전...

  • 도심(道心)김항(金恒)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정역(正易)』을 집대성한 논산 출신의 학자.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도심(道心), 호는 일부(一夫). 부인은 여흥민씨(驪興閔氏)이다. 김항은 어릴 때부터 어질고 너그러운 도량과 재능으로 모습이 비범하였으며, 글 읽기를 좋아하여 성리학에 깊이 침잠하고 예문(禮文)에 조예가 깊었다. 또 한(漢)·당(唐)·송(宋)·명(明)의 문장(文章)과 이학(理學)에 이르기까지 정통하...

  • 도애이소(李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행림서원에 제향된 조선 중기 문신.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광구(光九), 호는 도애(桃崖). 효령대군의 후손으로 할아버지는 석탄(石灘) 이신의(李愼儀)이며, 외조부는 영의정 심연원(沈連源)이다. 선조 때 문과에 급제하여 조정에 나아가 관직 생활을 하였으며, 여러 관직을 거쳐 사옹원주부(司饔院主簿)에 이르렀다. 그러나 광해군 즉위 뒤 정치의 문란함에 회의를 느껴...

  • 도어(魛魚)웅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의 금강 지류와 앞바다에 서식하는 멸치과에 속하는 물고기. 웅어는 갈대 속에서 많이 자라서 갈대 위(葦) 자를 써서 위어(葦魚, 갈대고기)라고도 한다. 강경에서는 우여, 의주에서는 웅에, 해주에서는 차나리, 충청도 등지에서는 우어라고 불린다. 몸길이는 약 22~30㎝이다. 몸통은 가늘고 길며 배의 모서리 부분은 칼날처럼 날카롭고, 꼬리는 가늘며 길다. 입은 커...

  • 도요지(陶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 있는 삼국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가마터. 요지는 토기·도자기·질그릇·오지그릇·기와 등을 구워내는 시설로서 가마터·가마사지·점터 등으로도 불린다. 옛날에는 토기를 가마 속에 넣지 않고 그대로 맨 땅 위에 쌓은 후, 그 위에 많은 장작이나 섶을 덮고 불을 질러 구워내는 방법도 사용하였다. 우리나라는 중국에 이어 일찍부터 도자기가 발달하였다. 원시적 개방요 대신...

  • 도응(都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활동한 문신. 본관은 성주(星州). 초명은 유(兪), 자는 자예(子藝), 호는 청송당(靑松堂). 도응이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면 노은리에 은거하면서 성주도씨가 충청도에 세거하기 시작하였다. 아들 도사면(都思勉)은 다시 논산시 연산면 어은리로 낙향하였고, 손자 도경손(都慶孫)은 여산송씨의 사위가 되어 처가에서 가까운 논산시 연산면 관동리로 이주하여 세거하였다. 도응은 고려...

  • 도적굴(盜賊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성동면 정지리에서 도적굴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81년에 논산문화원에서 출간한 『놀뫼의 전설』에 수록되어 있다. 삼국시대 백제가 패망할 때의 이야기이다. 사비성에서 끝까지 싸우다가 갈 곳을 잃은 백제군은 석성산성으로 피하였다. 그리하여 전열을 가다듬은 백제군은 신라와 당나라의 연합군을 기습하여 여러 번 승전하였다. 그러던 중 군량이 떨어져 백제군은 굶...

  • 도진민(都振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논산 출신의 의병. 본관은 성주. 자는 여호(汝豪). 청송당(靑松堂) 도응(都膺)의 7세손이며, 아버지는 참의 도수례(都守禮)이다. 도진민은 종형과 함께 사계 김장생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1591년(선조 24)에 무과에 급제하였다.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충청북도 옥천에서 중봉(重峯) 조헌(趙憲)이 의병을 일으킨다는 소식을 듣고 도군민·도호민·도우민 등 형제와 다른 종형제...

  • 도처중(都處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논산 출신의 효자. 도처중의 본관은 성주(星州)이며, 효행 사적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다. 1645년 명정이 내려져 정려가 논산시 상월면 한천2리에 세워졌다. 정려 안 명정 현판에는 ‘효자사인도처중지문 숭정을유팔월일 명정려(孝子士人都處中之門崇禎乙酉 八月日命旌閭)’라고 쓰여 있다. 1979년의 정려중수기가 명정 현판과 함께 걸려 있다. 1697년(숙종 23)에 예조에서...

  • 도처중 정려(都處中旌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한천리에 있는 조선 중기 효자 도처중의 정려. 도처중(都處中, 1642~?)은 본관이 팔거(八莒)로, 지극한 효행이 알려져 1645년(인조 23) 명정을 받았고, 1679년(숙종 5) 예조에서 편찬한 효행등제(孝行等第)의 상물질(賞物秩)에 올라 있기도 하다. 그러나 도처중의 효행 사적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다. 효자 도처중 정려는 상월면 한천리 안골 입구...

  • 도촌(島村)박노갑(朴魯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논산 출신의 소설가. 1905년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에서 출생한 박노갑(朴魯甲)은 1928년 휘문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한 이후 일본 호세이대학[法政大學] 법문학부에 입학하여 카프 계열의 무산자사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1933년 대학을 졸업한 이후 귀국하여 신문사, 출판사, 잡지사 등의 기자를 지냈고, 1934년 단편 「안해」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등단하였다. 광복 후에는 조선문학가동...

  • 도토리묵에 인생을 걸었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새벽 5시~6시부터 하루를 시작하는 김성금 씨는 논산시 연산면 연산리 재래시장에서 1970년 후반부터 30여 년간 도토리묵을 팔고 있다. 옛날 어머님이 해 온 방식 그대로 하나의 거스름도 없이 전통방식을 그대로 이어가고 있다. 한판의 도토리묵을 만들기 위해서는 꼬박 일주일이 걸리기 때문에 그 과정이 여간 복잡하고 손이 많이 가는 것이 아니다. 도토리를 물에 담가 놓는 시간도 며칠,...

  • 도평리(道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에 속하는 법정리. 도리봉(道理峯)이 있으므로 도리들 또는 도평(道坪)이라 하였다. 본래 전라북도 고산군(高山郡) 운북면(雲北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도상리(道上里)·도하리(道下里)·상리(上里)·중리(中里)와 은진군(恩津郡) 가야곡면(可也谷面)의 석서리(石西里) 일부를 합하고 도평리라 하여 논산군 양촌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

  • 독립 운동(獨立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민족의 독립을 위해 충청남도 논산 지역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던 민족 운동. 일반적으로 한국에서의 독립운동이라 함은 조선 말기 외세의 침투에 대항하여 이루어졌던 국권 회복을 위한 활동으로부터 일제강점기에 주권 회복을 위해 전개했던 일련의 반외세·항일운동을 의미한다. 이 시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의 독립운동은 주로 독립만세운동, 농민운동, 노동운동 등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거...

  • 독립 운동가(獨立運動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전개한 충청남도 논산 지역의 인사들. 일반적으로 독립운동은 일제강점기에 우리 민족의 독립을 위하여 전개된 여러 가지 민족 운동을 말하며, 구체적으로는 3·1운동, 국내외 군자금 모금 활동, 만주 지역 항일운동, 임시정부 및 광복군 활동 등을 들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활동을 전개한 충청남도 논산 지역의 주요 인사들로는 강세형(姜世馨), 고상준(高相俊), 곽성...

  • 독립 촉성 논산 협의회(獨立促成論山協議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해방 후 충청남도 논산에서 활동한 우익 정치단체. 독립촉성논산협의회는 해방 후 난립하던 정당과 정치단체, 사회단체들의 분열을 극복하고 우익 세력의 공동 투쟁과 노선을 취하기 위해 결성되었다. 1945년 10월 미국에서 귀국한 이승만이 정치 세력의 단결과 연합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독립촉성중앙협의회를 결성하였다. 이에 따라 논산에서도 1946년 1월 윤형중(尹珩重)을 비롯한...

  • 돈암(遯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 돈암서원 인근에 있는 바위. 현재 돈암(遯巖)은 숲말(임리1구)의 김집 선생 사당에서 신림마을로 가는 길모퉁이에 있다. 옛날 이 돈암이 있던 부근에 돈암서원이 있었다. 현재 돈암서원(遯巖書院)은 연산면 임리2구에 있는데, 1634년(인조 12) 숲말에서 서원을 창설하여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을 모시고, 1658년(효종 9)에 그 아들 신독재(愼獨齋...

  • 돈암 서원(論山遯巖書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에 있는 조선 중기에 건립된 서원. 논산 돈암서원은 김장생의 문인들이 스승을 추모하여 사우를 건립한 뒤 위패를 봉안하고 제사를 지내 오다 사당 앞에 강당을 건립하면서 서원의 단초를 이루었다. 또한 돈암서원은 1659년(효종 10)에 이어 1660년 (현종 1), 두 번 사액을 받은 특이한 사례이다. 돈암서원은 영향력의 범위가 넓어서 호서 지역 전체 뿐만...

  • 돈암 서원 유경사(遯巖書院愉敬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 돈암서원에 있는 조선 중기에 건립된 사당. 돈암서원 유경사는 호서 기호학파의 대표적인 인물인 김장생을 주향으로 하며, 1658년(효종 9) 신독재(愼獨齋) 김집(金集)을 추배하였고, 이어 1688년(숙종 14)에 동춘당(同春堂) 송준길(宋浚吉), 1695년에는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을 각각 추배하고 있는 곳이다. 연산면소재지인 청동리의 연산역 남쪽...

  • 돈암 서원 응도당(論山遯巖書院凝道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 돈암서원에 있는 조선 중기에 건립된 강당. 돈암서원의 강당 건물로 1634년 서원 창건시 건축하였고 강학 공간으로 사용 및 호서 사림의 활동 거점으로 이용되었다. 강당이 사당 방향과 직각으로 배치되는 예는 그리 흔하지 않으나, 논산 돈암서원 응도당은 강학 공간에서 앞면에 직각 방향으로 틀어져 배치되어 있다. 연산면소재지인 청동리의 연산역 남쪽 국도 1호...

  • 돈암 서원 책판(遯巖書院冊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 돈암서원 장판각에 소장되어 있는 책판. 『돈암서원지』 「장판각기」에 따르면 “사계 선생께서 돌아가신 지 292년 후 임술년(1922)에 전서(全書)가 완성되어 판각에 올리니 모두 1,793판이요, 또 유고(遺稿)와 『변의집람(辨疑輯覽)』과 『비요(備要)』에 구판(舊版)이 모두 1,137판이요, 「황강실기」와 『신독재전서』 및 유고가 모두 1,238판이니...

  • 돈암(豚巖)돈암(遯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 돈암서원 인근에 있는 바위. 현재 돈암(遯巖)은 숲말(임리1구)의 김집 선생 사당에서 신림마을로 가는 길모퉁이에 있다. 옛날 이 돈암이 있던 부근에 돈암서원이 있었다. 현재 돈암서원(遯巖書院)은 연산면 임리2구에 있는데, 1634년(인조 12) 숲말에서 서원을 창설하여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을 모시고, 1658년(효종 9)에 그 아들 신독재(愼獨齋...

  • 돈암서원 원정비(遯岩書院院庭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 돈암서원에 있는 조선 중기 원정비. 돈암서원 원정비는 돈암서원을 세우게 된 배경과 서원의 구조를 남기기 위해 건립한 비석이다. 사계 김장생과 신독재 김집의 학문과 성품을 칭송하는 글도 새겨 놓았다. 연산면소재지인 청동리의 연산역 남쪽 국도 1호선을 따라 서쪽으로 2.3㎞를 가면 도로 남쪽에 돈암서원 입구가 있다. 돈암서원 원정비는 서원 내의 강당 건물인...

  • 돈암서원 이건비(遯巖書院移建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임리 돈암서원에 있는 조선 말기 돈암서원 이건비. 돈암서원은 1634년(인조 12)에 건립되어 사계 김장생, 신독재 김집, 동춘당 송준길, 우암 송시열을 배향한 서원이다. 돈암서원은 본래 현재 위치에서 약 1.5㎞ 떨어진 숲말에 있었다. 숲말에는 김장생 아호의 연원인 사계천이 흐르고 있었는데, 홍수로 사계천이 범람하여 서원의 담장을 침색해 들어오게 되었다고...

  • 돌마루석종리(石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에 돌이 많아서 돌마루 또는 석종(石宗)이라 하였다. 노성군 상도면(上道面)에 속하였다가 1914년 행정구역 폐합 때에 석전리(石田里), 대명동(大明洞) 각 일부와 공주군 익구곡면(益口谷面) 양화리(陽化里) 일부와 가척리(加尺里)를 병합하여 석종리라 하고 논산군 상월면에 편입하였다. 1996년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함에 따라 논산시 상월...

  • 돌종가니참종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과 부적면·강경읍을 흐르는 논산천 수계에 서식하는 기름종개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몸길이는 약 7~10㎝이다. 머리와 몸은 굵고 옆으로 약간 납작한 긴 막대 모양이다. 주둥이는 일반적으로 앞으로 길게 돌출되어 뾰족하며 주둥이 아래에 입이 열리며 주변에 4쌍의 작은 입수염이 있다. 눈은 머리 중앙의 위쪽에 있으며 그 아래에는 작고 끝이 2개로 갈라진 가시가 있다....

  • 동물상(動物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 서식하고 있는 동물의 모든 종류. 특정 지역에 분포하는 동물군의 정량적인 자료를 지역적인 동물상(Local fauna)이라 하며 지역적인 식물상(Local flora)과 합쳐 지구상의 생물상(Biota)을 구성한다. 본 내용은 현지 조사 및 탐문 조사, 문헌 조사 등을 근거로 이루어졌다. 동물상은 포유류상, 조류상, 어류상, 양서류상, 파충류상, 육상곤충상,...

  • 동방성(東方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삼국시대 백제의 5방성 가운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 있던 행정 치소. 동방성은 동방에 두었던 성을 칭하는 일반 명칭으로 득안성(得安城)을 말한다. 득안은 덕은으로 백제시대 덕근군이며, 은진에 비정된다. 그 내용을 보면, “나라의 동남쪽 100리에 득안성이 있는데, 성의 둘레는 1리이다. 이들 방성은 각각 험한 산에 의지하여 있으며 돌로 쌓았다. 군사는 많은 데는 1,000인, 적은...

  • 동사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 논산천에 서식하는 동사리과 민물고기. 몸길이는 약 10~20㎝이다. 몸은 전체적으로 길고 원통형이며 뒷부분으로 갈수록 옆으로 납작해져 꼬리자루는 납작하다. 머리는 위아래로 몹시 납작하고, 주둥이는 크고 입이 그 끝에 붙어 있으며 약간 비스듬히 열린다. 아래턱이 위턱보다 약간 앞으로 튀어 나왔으며 눈은 몸에 비해 작고 머리 위쪽에 치우쳐 있다. 등지느러미는 2...

  • 동산 초등학교(東山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 인천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자기 주도적으로 공부를 하는 학생, 우리 얼과 문화를 이해하고 가꾸는 학생, 더불어 사는 생활 예절을 실천하는 학생, 지식 정보화 사회에 창의적으로 적응하는 학생, 몸과 마음이 조화를 이룬 개성 있는 학생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60년 4월 1일에 개교하였으며, 1980년 3월 8일에 동산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을 개원하였...

  • 동산리(東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에 속하는 법정리. 옛날 담비가 많이 살던 담비산이 이 마을에 있고, 이 담비산을 동산이라고도 하였다가 마을 이름도 동산이라 불렀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죽본면(竹本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독각리(犢角里)·구방리(舊坊里)·서재리(書齋里)·용계리(龍溪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고 동산리라 하여 논산군 구자곡면에 편입되었다. 1963년 1월...

  • 동악(東岳)김준영(金俊榮)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김녕김씨 논산 입향조. 본관은 김녕(金寧). 자는 태진(泰晋), 호는 동악(東岳). 신라 경순왕의 8세손 김시흥의 후손이다. 김준영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주로 몽진하는 선조의 어가를 호위하였다. 어가를 호위하는 데 많은 걱정과 어려움이 뒤따랐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며 왕을 보필하였다. 선조가 환궁 후에 김준영의 공을 인정하여 충근정량호성공신 3등에 책훈하였...

  • 동양 척식 주식회사 강경 지점(東洋拓殖株式會社江景支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 지역에 있던 동양척식주식회사 지점. 통감부를 설치한 이래 일제는 조선으로 자국인의 이주를 적극적으로 권장하였다. 각 지역에 대한 안내서 발행은 이와 같은 목적을 관철하는 데 있었으며, 농업이민 장려는 동양척식주식회사의 설립으로 귀결되었다. 동양척식주식회사는 1908년 「동양척식주식회사법」에 의하여 농사 개량과 농업 기술 향상이라는 표면적인 목적을 내...

  • 동양척식주식회사 강경출장소동양 척식 주식회사 강경 지점(東洋拓殖株式會社江景支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 지역에 있던 동양척식주식회사 지점. 통감부를 설치한 이래 일제는 조선으로 자국인의 이주를 적극적으로 권장하였다. 각 지역에 대한 안내서 발행은 이와 같은 목적을 관철하는 데 있었으며, 농업이민 장려는 동양척식주식회사의 설립으로 귀결되었다. 동양척식주식회사는 1908년 「동양척식주식회사법」에 의하여 농사 개량과 농업 기술 향상이라는 표면적인 목적을 내...

  • 동요(童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전해 내려오는 어린아이들의 노래. 동요는 원시시대 미분화 예술로까지 소급될 수 있으며, 민요라는 큰 줄기 속에 자리 잡아온 전승동요가 그 첫 모습이었다. 동요는 언제 누가 지었는지 모르는 채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오는 전승동요(傳承童謠)와 어른이 어린이들을 위하여 만든 창작동요로 구분된다. 전승동요는 민요·설화·속담 등과 더불어 구비문학에 속하며 내용도 자...

  • 동원팜스(東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 야촌리에 있는 배합사료 제조업체. 동원팜스는 풍부한 노동력, 편리한 교통 그리고 인근에 발달되어 있는 농업과 축산업이 주산업인 논산 지역에서 양돈, 낙농, 비육, 양계를 위한 배합사료를 생산하는 업체로 설립되었다. 1968년 12월 부산시 동래구 연산동 346-13번지에서 한성사료공업사로 설립되었다. 1982년 5월 (주)한성사료로 법인 전환되었다. 198...

  • 동일 은행 강경 지점(東一銀行江景支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 있던 동일은행 지점. 1890년대 중반 정부 관료와 자산가 등에 의하여 국내에 근대적 개념의 은행이 설립되기 시작하였다. 1906년 통감부(統監府)가 설치된 이후 민간에서는 민족자본 육성을 위한 은행을 설립하고자 하였다. 한일은행은 1912년 민영휘(閔泳徽)가 은행장으로 취임하면서 민씨 문중의 은행으로 성격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한성은행이나 대한...

  • 동정고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은진면 성덕리에서 동정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93년에 논산군에서 출간한 『내 고장 으뜸가꾸기 마을이야기 모음』8에 수록되어 있다. 옛날 충청남도 논산시 은진면 성덕리에 있는 동정고개 근처에 효자가 살고 있었다. 효자는 어려서부터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여 마을 사람들의 칭찬이 자자하였다. 살림이 넉넉한 편은 아니었지만 부모를 위하는 일이라면 정...

  • 동정잡기동토 잡기(動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명리에서 동토로 생긴 병을 치료하기 위해 행하던 주술적 의례. 동토(動土) 혹은 동티란 흙이나 나무 등을 잘못 다루었을 때 지신(地神)이나 목신(木神) 등의 노여움을 사서 발병하는 증상을 일컫는다. 가령 장독의 위치를 옮기고 나서, 또는 집 안에 새로운 물건을 들이든가 담장을 수리한 뒤에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면 동티가 났다고 한다. 이밖에도 동티의 종류는...

  • 동족마을집성촌(集姓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에서 동일한 조상의 후손들이 사회적·정치적·경제적 우위를 점하는 촌락. 조선 후기 마을들은 당시의 사회 경제적 여건 변화에 따라 점차 동성 문중을 중심으로 취락을 형성하는 동족마을로 바뀌어 갔다.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논농사가 발달함에 따라 평야 지대를 중심으로 생산력이 증대되자, 주거의 형태도 구릉 중심의 산촌(散村) 형태에서 평야 지대의 집촌 형태로 촌락 구조가 바...

  • 동촌반월동(半月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에 속하는 법정동. 반달처럼 생긴 산의 동쪽에 마을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으로, 동촌(東村)이라고도 하였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화지산면(花枝山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장대리(場垈里)·종포리(淙浦里)·취암리(鷲岩里)의 각 일부와 성본면(城本面)의 마연(馬淵) 일부, 연산군(連山郡) 부인처면(夫人處面)의 둔전평(屯田坪) 일부를 병합하여 반월리(半...

  • 동춘당(同春堂)송준길(宋浚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논산 출신의 문신이자 학자. 본관은 은진(恩津). 자는 명보(明甫), 호는 동춘당(同春堂). 아버지는 영천군수를 지낸 송이창(宋爾昌)이다. 1624년(인조 2) 진사가 되었고, 1630년 학행으로 천거되어 세마(洗馬)에 제수된 이후 효종이 즉위할 때까지 내시교관(內侍敎官)·동몽교관(童蒙敎官)·대군사부·형조좌랑·사헌부지평·한성부판관 등에 임명되었으나 대부분 관직에 나아가지...

  • 동토 잡기(動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명리에서 동토로 생긴 병을 치료하기 위해 행하던 주술적 의례. 동토(動土) 혹은 동티란 흙이나 나무 등을 잘못 다루었을 때 지신(地神)이나 목신(木神) 등의 노여움을 사서 발병하는 증상을 일컫는다. 가령 장독의 위치를 옮기고 나서, 또는 집 안에 새로운 물건을 들이든가 담장을 수리한 뒤에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면 동티가 났다고 한다. 이밖에도 동티의 종류는...

  • 동토(童土)윤순거(尹舜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논산 출신의 문신이자 학자. 본관은 파평(坡平). 자는 노직(魯直), 호는 동토(童土). 아버지는 대사간 윤황(尹煌)이며, 어머니는 창녕성씨로 당대의 명유인 성혼(成渾)의 딸이다. 큰아버지 윤수(尹燧)에게 입양되었다. 1633년(인조 11) 사마시에 합격하여 내시교관(內侍敎官)에 임명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1636년 병자호란 때에 아버지 윤황이 척화 죄로 귀양 가고,...

  • 동토집(童土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741년에 간행된 조선 중기 논산 출신의 문신 윤순거의 문집. 윤순거(尹舜擧, 1596~1668)의 시문은 1671년경 아들인 윤진(尹搢, 1631~1698)과 조카인 윤증(尹拯, 1629~1714), 윤추(尹推) 등이 수습하여 교정하였다. 이 원고를 집안에서 보관해오다가 1712년(숙종 38) 윤증과 손자인 윤지교(尹智敎), 윤인교(尹仁敎) 등이 편정(編定)하여 간행을 시도하였...

  • 동티 잡기동토 잡기(動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명리에서 동토로 생긴 병을 치료하기 위해 행하던 주술적 의례. 동토(動土) 혹은 동티란 흙이나 나무 등을 잘못 다루었을 때 지신(地神)이나 목신(木神) 등의 노여움을 사서 발병하는 증상을 일컫는다. 가령 장독의 위치를 옮기고 나서, 또는 집 안에 새로운 물건을 들이든가 담장을 수리한 뒤에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면 동티가 났다고 한다. 이밖에도 동티의 종류는...

  • 동학농민운동(東學農民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말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동학교도와 농민들이 합세하여 일으킨 농민운동. 동학농민운동은 1894년(고종 31) 동학교도와 농민들이 합세하여 일으킨 대규모 농민운동으로 갑오농민운동 또는 갑오농민전쟁이라고도 한다. 당시 조선은 대외적으로나 내부적으로 붕괴되어 가고 있었다. 대외적으로는 동아시아의 국제질서를 주도해왔던 청(淸)나라의 몰락과 함께 밀어닥친 제국주의 열강의 강압으로,...

  • 동흥리(東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속하는 법정리. 강경의 동쪽에 있다 하여 일제강점기에는 동정(東町)이라 했는데, 1947년 일본식 동명의 변경에 의하여 동흥동(東興洞)으로 변경되었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김포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동정이라 하여 논산군 강경면에 편입되었다. 1931년 4월 1일 강경면이 강경읍으로 승격됨에 따라 강경읍에 소속되어 오다가 1947년...

  • 됭경모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 논산천에 서식하는 잉어과 민물고기. 몸길이는 7~9㎝ 정도로 돌마자와 비슷하나 더 가늘고 길다. 몸높이는 낮고 옆으로 약간 납작하고 뒤로 갈수록 더 납작하다. 머리는 약간 크고 배는 납작하여 전체적으로 방망이 모양을 한다. 눈은 머리 위쪽에, 입은 말굽 모양으로 주둥이 아래에 있고 1쌍의 입수염이 있다. 등지느러미는 몸의 중앙보다 약간 앞쪽에 삼각형 모양을...

  • 두 번이나 자리를 옮긴 산제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산제당은 연산리 4구의 뒤편에서 마을을 감싸고 있는 영천봉(靈天峯), 마을 주민들이 ‘영실봉’이라고 하는 산 중턱에 자리 잡고 있다. 현재는 빨간 벽돌과 파란 기와지붕의 모습을 갖추었으나, 이러한 모습을 갖추는 데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처음 산제당은 영천봉의 동북쪽 끝자락, 마을입구에서 봤을 때 동산의 왼편쪽에 있는 큰 둥구나무 옆에 자리하고 있었다. 그러나 나무로 지어놓은 제당은...

  • 두레 노동의 한바탕 신명, 지와바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 오강리에서는 김매기를 마친 농군들이 노동의 힘겨움을 위로하기 위해 한바탕 신명난 놀이판을 벌인다. 부잣집 마당에서 기와를 얹을 때처럼 농군들이 허리를 굽히고 그 위로 한 사람씩 지나가는 방식으로 놀이를 하는데, 이를 지와바리(혹은 지와바지)라고 한다. 이때 아이를 낳는 산고(産苦)를 흉내 내며 여름 농사의 힘든 고비를 알리고, 아이를 출산함으로써 산고를 견뎌...

  • 두레박우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의 전통가옥에서 볼 수 있는 우물. 두레막우물을 사용할 때에는 줄이 달린 두레박을 물이 있는 곳까지 내린 후, 줄을 빠르게 흔들어 두레박이 넘어지면서 물 아래로 들어가게 한 후 끌어 올린다. 두레박우물을 논산 지역에서는 두름박샴이라 한다. 두레박우물은 마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우물이었는데, 지금은 거의 없어지고 집집마다 수돗물을 사용하고 있다. 또한 옛날에는 두레박...

  • 두레잔치지와바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 오강리에서 칠석이나 백중을 맞아 벌이는 두레굿 중간에 부수적으로 하는 놀이. 지와바리는 지붕에 얹는 ‘기와’와 ‘밟다’라는 말의 사투리로 여름철 논매기가 끝나갈 무렵인 칠월 칠석이나 백중 즈음 두레굿에서 행하던 민속놀이이다. 집을 짓고 기와를 얹을 때 기와가 자리를 잘 잡도록 사람들이 지붕에 올라가 흙을 다지는 작업에서 유래된 명칭이기도 하다. 광석면 오강리...

  • 두레풍물노성 두레풍장(魯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 하도리에서 두레로 김을 매거나 두레먹이 할 때 행해지던 풍물놀이. 노성두레풍장의 연원은 분명치 않다. 다만 두레의 김매기가 조선 후기 이앙법의 확산과 긴밀한 관련이 있음을 상기할 때 18세기 이후의 산물로 추정될 뿐이다. 이러한 두레풍장의 전통은 6·25전쟁을 전후로 두레가 사실상 소멸되면서 중단되었다. 그러다가 1980년대 노성두레풍장전승보존회가 결성되어...

  • 두레풍장숯골 두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주곡리 숯골에서 칠월 칠석과 백중을 전후하여 행하던 7개 마을의 연합 두레. 과거에는 농민들이 농번기에 농사를 공동으로 하기 위해 각 마을에서 두레를 조직하였다. 논산 지역에서도 대부분의 마을에 두레 조직이 있었다. 마을 별로 모내기를 마치면 두레를 총괄하는 좌상이 마을 총회를 소집하여 두레회의를 연다. 이때 좌상과 총각좌상을 비롯한 두레의 임원과 품값, 논...

  • 두레풍장지와바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 오강리에서 칠석이나 백중을 맞아 벌이는 두레굿 중간에 부수적으로 하는 놀이. 지와바리는 지붕에 얹는 ‘기와’와 ‘밟다’라는 말의 사투리로 여름철 논매기가 끝나갈 무렵인 칠월 칠석이나 백중 즈음 두레굿에서 행하던 민속놀이이다. 집을 짓고 기와를 얹을 때 기와가 자리를 잘 잡도록 사람들이 지붕에 올라가 흙을 다지는 작업에서 유래된 명칭이기도 하다. 광석면 오강리...

  • 두레풍장황산벌 풍장 놀이(黃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신양리 황산벌 일원에서 음력 7월 초·중순에 농사의 신명을 돋우는 두레 풍물놀이. 황산벌은 넓은 들판으로 이루어진 곳으로, 들녘이 넓어 일찍부터 농업이 발달되었다. 황산벌에서 음력 7월 초부터 중순까지 고된 농사일을 하면서 힘든 것을 잊기 위해 일음악으로 쓰이던 풍물놀이가 바로 황산벌풍장놀이다. 일터에는 늘 풍물이 함께 한다. 일과 어우러진 풍물을 이곳에서는...

  • 두루마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예식이나 외출할 때 한복 위에 입는 우리나라 고유의 웃옷. 두루마기는 북방계 민족이 방한(防寒)을 위해 상고시대부터 입던 옷에서 비롯되었으며, 『삼국지』부여전 기록으로 보아 부족국가 시대부터 입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시대에는 백저포(白苧布), 조선시대에는 철릭·창의(氅衣)·도포(道袍)·중치막·학창의(鶴氅衣)·심의(深衣)·답호[褡]로 다양하게 발전했다. 조선...

  • 두루매기두루마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예식이나 외출할 때 한복 위에 입는 우리나라 고유의 웃옷. 두루마기는 북방계 민족이 방한(防寒)을 위해 상고시대부터 입던 옷에서 비롯되었으며, 『삼국지』부여전 기록으로 보아 부족국가 시대부터 입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시대에는 백저포(白苧布), 조선시대에는 철릭·창의(氅衣)·도포(道袍)·중치막·학창의(鶴氅衣)·심의(深衣)·답호[褡]로 다양하게 발전했다. 조선...

  • 두름박샴두레박우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의 전통가옥에서 볼 수 있는 우물. 두레막우물을 사용할 때에는 줄이 달린 두레박을 물이 있는 곳까지 내린 후, 줄을 빠르게 흔들어 두레박이 넘어지면서 물 아래로 들어가게 한 후 끌어 올린다. 두레박우물을 논산 지역에서는 두름박샴이라 한다. 두레박우물은 마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우물이었는데, 지금은 거의 없어지고 집집마다 수돗물을 사용하고 있다. 또한 옛날에는 두레박...

  • 두리봉원봉리(圓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성동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안에 원형인 산봉우리가 있어 두리봉 또는 원봉이라 부르게 되었다. 본래 석성군(石城郡)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중리(中里)·하리(下里)·화정리(花亭里)·야동(冶洞)의 각 일부와 은진군(恩津郡) 성본면(城本面) 해창리(海倉里)의 일부와 노성군(魯城郡) 광석면(光石面) 입석리(立石里)·논산리(論山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

  • 두모지쉬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 산성리 논산천에 서식하는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몸길이는 약 10~15㎝이다. 몸은 가늘고 길며 원통형이다. 머리가 뾰족하며 꼬리자루만 납작하여 돌고래와 비슷하게 생겼다. 머리와 몸통이 옆으로 납작하고 눈은 머리의 가운데 중앙보다 약간 앞에 위치하고 등 쪽으로 치우쳐 있다. 입은 주둥이 끝 아래에 있는데, 밑에서 보면 아래턱이 위턱보다 짧아 작은 말굽 모...

  • 두사리(豆寺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옛날 이곳에 팥절이라는 작은 절이 있었는데, 팥절을 한문화하여 두사(豆寺)라고 부르게 되었다. 본래 노성군(魯城郡)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대산리(大山里)·중산리·소산리와 대동리(大洞里)의 일부, 읍내면 송아리(松牙里)의 일부, 득윤면(得尹面) 사동리(沙洞里)의 일부를 병합하고 두사리라 하여 논산군 노성면에 편입되었다....

  • 두월리(斗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풍수설에 의하면 운중반월형(雲中半月形)의 명당이 있다 하여 두월(斗月)이라 하였다고 한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가야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당리(堂里) 일부를 병합하고 두월리라 하여 가야곡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가야곡면 두월리가 되었다. 두월리의 남부·중부 및 서...

  • 둑지게동사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 논산천에 서식하는 동사리과 민물고기. 몸길이는 약 10~20㎝이다. 몸은 전체적으로 길고 원통형이며 뒷부분으로 갈수록 옆으로 납작해져 꼬리자루는 납작하다. 머리는 위아래로 몹시 납작하고, 주둥이는 크고 입이 그 끝에 붙어 있으며 약간 비스듬히 열린다. 아래턱이 위턱보다 약간 앞으로 튀어 나왔으며 눈은 몸에 비해 작고 머리 위쪽에 치우쳐 있다. 등지느러미는 2...

  • 둑집토광(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벼를 일시적으로 보관하던 저장 창고. 토광이란 본래 널 따위를 깔지 않은 흙바닥 그대로의 저장 공간을 말한다. 마루, 사랑방 등에 일정한 공간을 구획하여 만들거나 아니면 공터에 처음부터 토광용으로 작은 건물 형태로 만들기도 한다. 문기둥에는 홈을 파고 같은 높이의 판자를 차례대로 끼우면서 벼를 채우고, 이를 꺼내서 사용할 때는 역시 판자를 위에서부터 하나씩...

  • 둔암(屯庵)김필태(金必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논산 출신의 효자. 본관은 광산(光山). 자가 대래, 호는 둔암(屯庵). 김필태는 향리에서 후학들을 교육하여 인재를 양성하였으며 부모에게 효성이 지극하여 돌아가신 뒤에도 성묘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이러한 사실을 안 도백의 추천으로 사헌부감찰과 영릉령을 지냈다. 1811년(순조 11) 문인인 황언진(黃彦鎭) 등의 편집을 거쳐 손자인 김광옥(金光鈺)에 의해 간행된 『둔암집...

  • 둘이 모여 하나, 우리 마을 조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면소재리인 까닭에 타 지역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지만 이곳에도 토박이만의 삶이 이어지고 있다. 지방도 68호선를 중심으로 나뉜 1, 2리의 살림살이를 위해 조직된 각 마을의 조직은 총회와 노인회, 청년회, 부녀회, 농민회가 있다. 행정적으로는 분리된 육곡리지만 마을 대소사에는 두 마을이 다 같이 참여하고 있으므로 1, 2리의 구분은 큰 의미가 없다. 마을조직의 대표라고 할 수...

  • 둥가리통가리(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가을에 추수한 벼를 임시로 보관하기 위해 만든 도구. 가을 추수 기간이 되면 갑자기 많은 양의 벼가 한꺼번에 수확되기 때문에 이를 효율적으로 보관하기 위한 시설이 필요하다. 예전에는 벼를 보관하기 위해 창고 대용으로 임시 보관 시설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통가리이다. 통가리는 가을 추수에서 이듬해 설까지 일시적으로 벼를 보관하기 위하여 볏짚과 가마니·새끼를 이...

  • 뒤주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 노티리에서 뒤주골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81년에 논산문화원에서 출간한 『놀뫼의 전설』에 수록되어 있다. 옛날 노성면 노티리에 있는 가잿골에 가난한 농부가 살고 있었다. 농부는 마음씨가 착하고 부지런하였으나 식구가 너무 많아 항상 끼니 걱정을 하며 살았다. 워낙 가진 것이 없다 보니 하루 종일 일을 해도 먹고 살기가 힘들어 죽으로 겨우 연명하고...

  • 득안성동방성(東方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삼국시대 백제의 5방성 가운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 있던 행정 치소. 동방성은 동방에 두었던 성을 칭하는 일반 명칭으로 득안성(得安城)을 말한다. 득안은 덕은으로 백제시대 덕근군이며, 은진에 비정된다. 그 내용을 보면, “나라의 동남쪽 100리에 득안성이 있는데, 성의 둘레는 1리이다. 이들 방성은 각각 험한 산에 의지하여 있으며 돌로 쌓았다. 군사는 많은 데는 1,000인, 적은...

  • 득윤리(得尹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에 속하는 법정리. 예전에 등수소(登水所)가 있던 곳으로, 파평윤씨 한 사람이 마을로 이사와 덕을 많이 쌓으면서 살아가므로, 선행을 많이 하는 윤씨를 얻은 마을이라 하여 득윤리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본래 노성군(魯城郡) 득윤면(得尹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에 개편에 따라 윤리(尹里)·중리(中里)·지동(止洞)의 각 일부와 광석면 갈산리(葛山里)의 일...

  • 득윤리 유물 산포지(得尹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광석면 득윤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유물산포지. 논산시 광석면 광석초등학교에서 신당리 방면으로 2㎞ 정도 가면 득윤리가 나온다. 득윤리 유물산포지는 득윤리의 북동쪽 구릉 부분에 위치하는 것으로 전한다. 지표 조사는 실시되지 않았으나, 몸체가 반파된 회청색 경질의 굽다리접시가 수습되었다. 또한 이 일대에서는 간돌화살촉이 수습되기도 한 것으로 전한다. 득윤리 유물산포지 맞...

  • 들꽃미야화리(野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채운면에 속하는 법정리. 들꽃이 많이 핀다 하여 들꽃미 또는 야화라 하였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화산면(花山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석현리(石峴里)를 병합하고 야화리라 하여 논산군 채운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채운면 야화리가 되었다. 행정구역은 야화1리와 야화2리, 야화3리로 이루어져 있다....

  • 들돌 들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백중에 장정들이 무거운 돌을 들어 보임으로써 성년으로 인정 받던 세시풍속. 들돌들기는 ‘드는 돌’이라는 의미에서 ‘들돌’이라 불리는 돌을 들어야만 마을의 장정으로 간주하였던 논산 지역의 풍속이었다. 크기는 장사가 들어 올릴 수 있을 정도의 무거운 돌이며, 작은 돌은 쌀 한 가마 정도의 무게로 등뒤로 넘기기를 할 수 있는 들돌이다. 대개 타원형이거나 원형으로,...

  • 들말야촌리(野村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이 들판에 있다 하여 들말 또는 야촌이라 하였다. 마을 모양이 배의 형국이라 하여 마을에 우물을 파면 침몰된다고 우물을 파지 않고 지금까지 살아왔다고 한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하두면(下豆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가정리(柯亭里)·두강리(杜江里)의 각 일부, 상두면(上豆面) 육곡리(六谷里)·강청리(江淸里)의 각...

  • 등골등리(登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이 산등에 있어서 등골 또는 등리라 하였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가야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두면(上豆面)의 두계리(杜溪里) 일부와 갈마면(葛麻面)의 목곡리(木谷里)와 성덕리(城德里)의 각 일부, 송산면(松山面) 와야리(瓦也里)의 각 일부, 연산군(連山郡) 적사곡면(赤寺谷面)의 중하성리(中下城里) 일부를 병합...

  • 등리(登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이 산등에 있어서 등골 또는 등리라 하였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가야곡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두면(上豆面)의 두계리(杜溪里) 일부와 갈마면(葛麻面)의 목곡리(木谷里)와 성덕리(城德里)의 각 일부, 송산면(松山面) 와야리(瓦也里)의 각 일부, 연산군(連山郡) 적사곡면(赤寺谷面)의 중하성리(中下城里) 일부를 병합...

  • 등화동(登華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에 속하는 법정동. 마을이 낮은 산등성이에 있다 하여 등말 또는 등리라 하였다가 등리와 황화산성의 이름을 따서 등화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또한 봉수를 올렸던 지역이라 하여 등화로 불리게 되었다고도 한다. 본래 은진군(恩津郡) 성본면(城本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해창리(海倉里)·남산리(南山里)의 각 일부와 화산면(花山面) 광교리(光橋里)·중리(中...

  • 디지털 사랑방의 탄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시묘4리 이장 나재완 씨는 일흔 넘은 나이이지만 풍채가 좋고 얼굴빛이며 목소리에서 강한 카리스마를 풍기는 인물이다. 그가 서슴없이 풀어내는 거친 농담 앞에서 낯선 이들이라면 얼굴을 붉힐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를 아는 사람이라면 박장대소를 하며 웃어넘긴다. 시묘리 사람이라면 누구나 ‘4리 이장 나재완’을 알고 있을 만큼 동네에서 오랜 세월 많은 일을 해왔다. 네 살 때 공주 계룡면...

  • 딸기 속 엄마 마음(체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년간의 자취생활에 과일을 접하는 것은 과일안주 뿐. 딸기 수확을 체험한다는 말을 듣자 오랜만에 과일을 풍족하게 먹을 수 있다는 희망으로 가슴이 설레었다. 논산으로 가는 차 속에서 친구들은 잠들었지만 나는 눈앞에 아른거리는 빨간 딸기의 자태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공주에서 출발한 지 30분쯤 되었을까. 드디어 논산에 도착했다. 시묘리 마을 앞의 벌판에는 마치 호수의 물결처럼 비...

  • 딸기를 지키는 벌레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시묘리 일부 딸기 농가에서는 누구나 마음 놓고 딸기를 그냥 먹을 수 있도록 천적을 활용한 무농약 농법을 활용하고 있다. 딸기의 해충 중 가장 큰 피해를 주는 것은 ‘총채벌레’로 딸기 꽃에 벌레가 생기면 꽃의 끝이 흑갈색으로 변색되면서 열매를 맺지 못하여 불임이 되어버린다. 이미 열매가 생긴 이후에 벌레가 생길 경우에도 딸기가 다갈색으로 변해버려 먹을 수가 없다. 해충은 따뜻하고...

  • 땀으로 일군 일천다랭이 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시묘4리의 버들골 골짜기 안쪽의 좁고 깊숙한 곳은 일명 ‘일천다랭이골’이다. 다랭이 논이 어찌나 길게 이어지는지 천 개나 된다고 하여 이름 붙여졌다. 하늘에서 비 내리기만 기다리는 천수답이었으므로 깊고 경사진 골짜기에 수십 개의 층계를 만들어 벼를 심고 흘러내리는 물을 활용하여 농사를 지었다. 오죽하면 ‘천개’라고 했을까. 그 이름만으로도 험한 산골을 일구며 살았던 옛 사람들 고...

  • 땅붕어붕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서식하는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붕어는 몸길이 20~43㎝에 이른다. 몸은 옆으로 납작하고 꼬리자루의 너비는 넓은 편이다. 머리는 짧고 눈은 작다. 콧구멍은 서로 맞붙어 있고 앞 콧구멍은 작다. 주둥이는 짧으며, 입은 작고 입술은 두껍다. 아래턱은 위턱보다 짧으며 편평한 후피습(後皮褶)이 앞 콧구멍의 주위에 솟아올라 있다. 뒷지느러미는 짧고, 등지느러미의...

  • 땟마황포돛배(黃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황산리 강경포구를 드나들던 황토로 물들인 돛을 단 배. 강경포구는 조선 후기 내륙의 대표적인 3대 장시의 하나로, 서해안의 소금과 해물이 강경포구를 통해 충청도 내륙 전역으로 유통되었다. 조선 후기의 유일한 운송 수단인 황포돛배는 면포에 황톳물을 들인 기폭을 달고 끊임없이 금강을 오르내렸다. 금강에 토사가 쌓이고, 금강 하구가 막혀 운항이 중단되었지만 과거...

  • 떠나는 이 잘 가라고 노제 지내는 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여느 마을들과 마찬가지로 61세가 되면 주민들은 노인회에 가입을 한다. 남자들은 노인회에, 여자들은 안노인회에 가입을 하는데, 워낙에 마을에 젊은 사람이 없기 때문에 마을사람 대부분이 노인회 회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노인회에서는 마을회관 관리나 마을 길 청소 등 여러 가지 일들을 한다. 그러나 주곡리 노인회의 진정한 면모를 보여주는 것이 하나 있으니 바로 ‘노제(路祭)’이다...

  • 똘맥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 황산리에서 장어를 잡는 방식. 장어는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지역의 도랑 사이에 주로 서식한다. 밀물과 함께 바다로부터 들어온 장어는 도랑의 플랑크톤을 먹기 위해 도랑 깊숙이 숨어드는데, 똘맥이는 밀물이 들어오면 도랑 입구에 미리 묻어둔 그물을 들어 올려 도랑 입구를 막는 방법이다. 다음 썰물이 되어 도랑물이 빠지면서 장어도 도랑 입구 쪽으로 나오게 되어 자...

  • 똥장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똥을 거름으로 쓰기 위해 옮길 때 쓰는 농기구. 주로 봄에 변소에서 삭힌 똥을 바가지로 퍼 똥장군에 담고, 짚으로 된 뚜껑을 닫아 똥지게로 옮긴다. 논이나 밭에 가서 뚜껑을 열고 작은 바가지로 퍼서 뿌린다. 논산 지역에서는 똥장군을 앵병, 얭병이라고도 부른다. 현재는 똥을 거름으로 쓰지 않기 때문에 똥장군을 사용하지 않는다. 똥장군은 흙으로 구운 옹기단지로서...

  • 뚝지(북한)얼룩동사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논산시 노성면 산성리 논산천과 금강에 서식하는 동사리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얼룩동사리는 동사리와 구별하기 어려우며 심하게 납작하지 않은 점과 무늬가 약간 차이가 있으나 일반적으로 동사리와 구별하지 않는다. 산란기에 ‘구구’ 하는 소리를 내기 때문에 구구리라 부르기도 한다. 몸길이는 약 10~15㎝이다. 몸의 앞부분은 단면이 거의 원통형이지만 뒤로 갈수록 옆으로 납작해진다....

  • 뜬것 물리기해물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대명1리에서 객귀 붙은 환자에게 행하는 주술적 의례. 객귀(客鬼)는 집 밖이나 객지에서 죽은 사람의 혼령을 말한다. 죽은 사람의 넋이 저승에 가지 못하고 원귀가 되어 떠돌아다니며 아무에게나 붙어 여러 가지 재앙을 가져온다 하여 꺼리고 두려워한다. 예전에는 초상집과 같이 부정한 장소에 다녀오거나 외출을 했다가 돌아온 후에 갑자기 몸이 춥고 두통이 나면 뜬귀신[...

  • 띠울모촌리(茅村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논산시 양촌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에 띠가 많이 있어서 띠울 또는 모촌이라 하였다. 본래 연산군(連山郡) 모촌면(茅村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고리곡리(高里谷理)·웅천리(熊川里)·신계리(新溪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고 모촌리라 하여 논산군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이 논산시로 승격되면서 논산시 양촌면 모촌리가 되었다. 모촌리의 북부는...